기사최종편집일 2024-07-21 17:19
연예

이성민·이희준, 반지하 동거까지?…'핸섬가이즈', 삭제된 서사 공개

기사입력 2024.07.11 11:38 / 기사수정 2024.07.11 11:38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핸섬가이즈' 남동협 감독이 이성민과 이희준의 삭제된 서사를 공개했다.

평화로운 전원생활을 꿈꾸던 ‘재필’과 ‘상구’가 하필이면 귀신들린 집으로 이사 오며 벌어지는 고자극 오싹 코미디를 담은 '핸섬가이즈' 남동협 감독이 ‘재필’(이성민 분)과 ‘상구’(이희준)의 전사를 밝혀 시선을 모은다. 

‘재필’은 79년생으로 미용학과 출신임을 밝혀 놀라움을 전한다. 그는 다소 까칠한 성격 탓에 미용 일을 그만두게 되었는데, 세심한 손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 목수 일을 시작하게 된다. 

83년생 ‘상구’는 군대를 제대한 뒤에 시작한 일들을 오래 이어가지 못하던 중, 힘만큼은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을 자신이 있었던 탓에 목수에 지원한다. 

이렇게 둘은 목수라는 직업을 갖게 되며 만났는데, 까칠하지만 은근히 챙겨주는 재필의 본모습을 알게 된 상구가 그를 친형처럼 따르게 되고, 재필도 마음씨 착한 상구를 점점 받아들이며 둘은 평생의 단짝이 된다.

운명적 만남 이후 목수 일을 20년 넘게 한 재필과 상구는 도시 사람들의 편견에 염증을 느끼던 중, 그동안 열심히 모은 돈으로 사람들과의 접촉이 적은 시골에서 평화로운 전원생활을 하기로 결심한다. 하지만 금액에 맞고 마음에 드는 전원주택 매물은 쉽게 나오지 않았다. 

여느 날과 다름없이 재필은 반지하방 지하실에서 피터팬의 방 구하기 카페를 검색하던 중, ‘베이커 신부의 집’ 이라는 매물을 발견한다. 더욱이 이 집은 시중에 나와 있는 비슷한 매물의 가격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이라 두 사람이 모은 돈으로 충분히 구입할 수 있었다. 

그렇게 두 사람은 하필이면 귀신들린 드림하우스를 구입하게 되고, 초대한 적 없는 불청객들과 원치 않았던 강제 집들이를 시작하며 멈출 수 없는 극강의 코믹함을 펼친다. 



두 사람의 전사와 함께 공개된 스틸은 드림하우스를 발견한 재필이 기쁜 마음에 상구에게 한걸음에 달려가 ‘베이커 신부의 집’ 매물을 보여주는 장면으로, 영화 속 전개상 아쉽게도 삭제되었지만 관객들의 열렬한 호응에 힘입어 남동협 감독이 직접 밝힌 이야기와 함께 공개됐다.

꿈에 그리던 집을 장만할 생각에 눈물, 콧물 쏙 빼 가며 기뻐하는 둘의 모습은 그들 앞에 펼쳐질 험난하고 웃픈 사건들을 떠올리게 만들어 다소 짠한 느낌을 유발한다.

남동협 감독은 “두 인물의 주민등록증에 주소가 똑같은 이유가 반지하 방에서 같이 살았던 내용이 반영된 것”이라고 밝혀 ‘재필’과 ‘상구’의 끈끈한 관계 속 뒷이야기를 전했다.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 속에 감독이 직접 밝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 '핸섬가이즈'는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사진= NEW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