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3 11:26
연예

'딸바보' 장광 "子 장영? 아주 안 친한 편…내게 썩 좋은 감정 없어" (아빠하고)[종합]

기사입력 2024.07.10 22:43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아빠하고 나하고' 장광과 아들 장영의 갈등이 골이 생각보다 깊다는 것이 드러나 충격을 안긴다.

10일 방송된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배우 장광과 그의 아들 장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장광은 딸 미자에 대해 "없어서는 안 될 존재다. 딸은 진짜 내가 예뻐한다. (딸이) 해달라는 건 거의 다 해줬다"면서 "딸하고는 별 이야기를 다 한다. 나를 친구처럼 대한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아들 장영에 대해서는 "아주 안 친하다"면서 "나에게 썩 좋은 감정을 갖고 있지는 않구나 싶다"고 말해 갈등의 골이 깊음을 엿볼 수 있었다.

미자 또한 "아빠하고 남동생하고 사이가 그렇게 좋지 않다. (남동생이) 집에 들어오면 무조건 문 닫고 방에만 있어서 가족들이 남동생이 집에 있는지 잘 모른다"며 "같은 집에서 전화하거나 메시지를 할 때도 있다"고 밝혔다.

어머니인 전성애는 "부모 자식이 얼마나 특별한 관계냐. 사랑하는 게 베스트인데 그게 그렇게 힘들다"고 토로했다.

장광은 '아빠하고 나하고'에 출연하게 된 것에 대해 "이걸로 인해서 관게가 더 악화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이 있다. 잘못하면 오히려 상처를 건드려서 봉합하기 힘들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도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잘 풀려서 지나간 과거들을 씻고 새출발하는 느낌으로 아빠와 아들 사이가 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바람을 전했다.

이어서 공개된 장광의 집에 있는 가족사진에는 사위인 김태현도 있었음에도 아들인 장영이 없었는데, 이를 본 백일섭은 "데리고 온 자식은 아니지 않냐"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에 대해 장광은 "저 사진은 '딸도둑'이라는 프로그램 할 때 찍은 거다. 가족사진으로 찍은 게 없어가지고 (저렇게 두고 있다)"고 해명했다.

사진=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