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6 01:53
연예

최여진·최진혁, 前연인 바람 고백…"울고 매달린 적도" (돌싱포맨)[종합]

기사입력 2024.07.10 09:50 / 기사수정 2024.07.10 09:50



(엑스포츠뉴스 정민경 기자) '돌싱포맨' 최진혁과 최여진이 양다리 피해를 고백했다.

9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는 멤버들과 강경헌, 최여진, 이수경의 3대 3 미팅이 한창인 가운데, 최진혁이 '메기남'으로 등장했다.

"연애할 때 인내심이 있는 편이냐"는 질문에 최여진은 "나는 엄청 참아서 문제다"고 답했다.

그런 가운데 그는 "(옛 연인)바람 피운 걸 참아줬다"고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심지어 최여진은 전 연인이 바람을 피우는 현장까지 눈 앞에서 목격했다고.



최여진은 "아직 사랑하는 마음이 있는데, 헤어지는 게 슬플 것이냐 배신한 남자를 참고 만나는 게 더 힘들 것이냐 고민했다"고 떠올렸다.

이어 "결론은 없이 사는 게 더 힘들 것 같아서, 내가 붙잡았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바보 같은 짓이었다. 그럴 사람은 떠나보내는 게 맞다"고 덧붙였다.

"지금 떠나보내면 마음이 아프지 않냐"는 질문에 최여진은 "하지만 새로운 사랑은 또 온다"며 쿨한 면모를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최진혁도 전 연인의 양다리 피해를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는 "나도 그녀에게 울고 매달린 적이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누나랑 비슷한 마음이었다. 헤어지면 너무 힘드니까, 당장 헤어지지 않고 관계가 나아질 수 있다면"이라며 전 연인에게 매달렸다고 고백했다.

한편 최여진은 "만약 누군가가 이성적 호감이 없는데 선을 넘을 것 같으면 남자로 변한다"고 고백했다.

탁재훈이 "만약 최진혁이 선을 넘으려 하면 철벽을 칠 거냐"고 조심스레 묻자 최여진은 "고민 좀 해볼게요"라며 의미심장한 대답을 내놔 스튜디오를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그런가 하면 최여진은 남사친 최진혁에게 "나랑 결혼할래?"라고 농담을 했다고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최여진은 "그냥 장난으로, 사람들 있는 데서 한 거다"고 해명했다.

이상민이 "장난이니까 우리한테도 결혼하자고 해 달라"고 하자 최여진은 "이제 철이 들어서"라고 철벽을 쳐 웃음을 자냈다.

사진=SBS

정민경 기자 sbeu300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