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20:15
연예

고아성, 3년 전 모친상…"전생 같아, 내 일부 가져가" [전문]

기사입력 2024.07.08 06:59 / 기사수정 2024.07.08 06:59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배우 고아성이 3년 전 세상을 떠난 어머니와의 추억을 떠올렸다.

고아성은 8일 개인 채널을 통해 "벌써 3년이 지났다. 여전히 가슴 아프고 그립다. 여자 넷이서 아빠도 없이 참 재밌게 살았다. 저녁이면 집에 모여서 언니들은 회사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나는 촬영장에서 어땠는지, 엄마는 그날 하루에 대해 도란도란 얘기하면서"라고 지난 추억을 나눴다.

이어 "그 시간이 참 좋았는데, 아무리 힘들어도 다 견딜 수 있었는데, 지금 생각해 보면 그냥 전생 같다. 엄마는 떠나면서 내 일부를 함께 가져간 것 같다"고 덧붙이며 그리운 마음을 표현했다. 

누리꾼들은 "힘내세요" "늘 응원해요" "함께 힘내요" 등 댓글로 응원의 마음을 전하고 있다. 

한편 고아성은 지난 2021년 7월 모친상을 당했다. 당시 소속사는 "고아성의 모친께서 지병으로 인한 투병 중 별세했다"고 전한 바 있다. 



다음은 고아성 글 전문.

벌써 삼년이 지났어. 여전히 가슴 아프고 그리워
여자 넷이서 아빠도 없이 참 재밌게 살았어
저녁이면 집에서 모여서 언니들은 회사에서 무슨일이 있었는지
나는 촬영장에서 어땠는지 엄마는 그날 하루에 대해 도란도란 얘기하면서.
그 시간이 참 좋았는데
아무리 힘들어도 다 견딜수 있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그냥 전생같아
엄마는 떠나면서 내 일부를 함께 가져간것 같아

사진=엑스포츠뉴스 DB, 고아성 개인 채널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