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3 13:19
연예

안현모 "기사마다 '이혼' 타이틀...男과 밥만 먹어도 연애 의심"(라스)[종합]

기사입력 2024.07.03 23:51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라디오스타'에서 안현모가 모든 기사에 '이혼' 타이틀이 붙는 것을 언급했다. 

3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매드맥스 분노의 무대' 특집으로 꾸며져 옥주현, 안현모, 조현아, 오마이걸 승희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안현모는 최근에 '호'가 생겼다고 말하면서 "제가 이혼을 한 이후에 모든 기사에 '이혼 안현모'라고 쓰시더라. 이혼과 관련이 없는 기사인데도 전부 제목에 '이혼'을 쓰시더라"고 언급했다. 

이어 "제가 교통사고가 크게 난 적이 있는데, 거기에도 '이혼' 타이틀을 붙이고, 여행 사진을 올렸더니 '시댁 스트레스 없는 첫 명절' 이렇게 기사가 났다"면서 씁쓸해했다. 

이를 들은 김구라는 "저도 우울감이 좀 있다고 말을 했더니 '재혼해도 우울증'이라고 기사가 났었다"고 안현모를 위로했다. 

또 안현모는 이혼 후에 당혹스러운 일이 있었다고 말하면서 "제가 누구를 만나는지에 관심을 많이 가지시는 것 같다. 요즘엔 이상형 질문도 받는데, 그게 적응이 안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초등학교 때부터 대학교까지 전부 남녀 공학을 나왔고, 기자 생활까지 했었어서 이성 친구가 정말 많다. 그런데 이제는 누구랑 밥만 먹어도 연애 의심을 받는다"면서 웃었다. 

이어 "요즘 이혼 관련 이슈가 많더라. 혹시 '싫으면 이혼하는거지'라고 이혼의 무게를 가볍게 생각하실까봐 저도 책임감이 느껴지기도 한다. 연애 하다 헤어지는 것과 이혼은 정말 다르다. 이혼이 절대 가볍지 않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리고 이날 조현아는 명곡 탄생의 원천이 이기심이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조현아는 "저작권료를 나누는 것이 싫다. 그래서 저는 작사, 작곡, 편곡을 혼자 다 한다. 그래서 저희 멤버들이 서로 곡을 만들 때 전혀 의견을 나누지 않는다"고 했다. 

이에 김구라는 "그럼 패턴이 비슷해질 것 같은데, 그럴 때는 어떡하냐"고 물었고, 조현아는 "그래서 남의 이야기를 참고하기도 한다. 저희 멤버 권순일 씨의 이별 이야기를 듣고 '리버'라는 노래를 만들었다. 그래서 저도 가끔은 아무도 안 사귀었는데, 이별이 너무 하고싶을 때가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SBS 방송화면

오수정 기자 nara77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