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6 16:25
연예

빌리 아일리시 "韓팬들 무례하지 않고 따뜻…한국의 모든 게 아름다워" (아티스트)

기사입력 2024.06.21 22:45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팝스타 빌리 아일리시가 한국 팬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21일 방송된 KBS 2TV '더 시즌즈-지코의 아티스트'에서는 최근 'HIT ME HARD AND SOFT'를 발매한 빌리 아일리시가 내한 후 첫 스케줄로 아티스트 녹화장을 찾은 모습이 그려졌다.

빌리 아일리시는 녹화 날 오전 5시 40분 공항에 도착, 한국 팬들과 만났다. 그는 "한국 팬들이 얼마나 친절하고 예의바른지 기억하게 됐다. 제 배려도 많이 해주고 저를 환영해주는 방식이나 무례하지 않게 다가와 주시는 게 좋다. 따뜻하게 맞이해주시는 게 좋다"고 한국 팬들에 대해 말했다.



이어 빌리 아일리시는 "제가 그분들보다 더 높은 위치에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저와 팬들은 비슷하다. 그들보다 잘나 보이고 싶지 않다"고 팬들을 향한 진심을 전했다.

또 빌리 아일리시는 첫 내한 당시 한국 지하철역에서 찍은 사진이 화제가 됐던 것에 대해 "저 날 엄청 더웠다. 한국에 오자마자 이곳을 사랑하게 됐다. 한국에 있는 모든 것이 아름답다. 어디를 가도 멋지다. 그래서 꼭 다시 한국 와서 여행을 하고 싶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지코는 이날 빌리 아일리시에게 "저의 생각이 가장 많이 들어간 앨범을 선물해주고 싶었다"며 자신의 싸인 앨범을 건넸다. 빌리 아일리시 역시 자신의 새 앨범을 가져와 싸인했고, 두 사람의 서로의 앨범을 교환해 훈훈함을 안겼다.

사진=KBS 방송화면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