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9 17:48
스포츠

김민재 대박 낭보!…"너무 비싸잖아?" 뮌헨, KIM 경쟁자 영입 '무산 위기'→"이렇게 될 줄 누가 알았나"

기사입력 2024.06.19 19:21 / 기사수정 2024.06.19 19:21

바이에른 뮌헨이 바이엘 레버쿠젠의 리그 무패우승을 이끈 괴물 센터백 요나단 타 영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18일 독일 바바리안풋볼에 따르면 타에 대한 뮌헨의 움직임이 무너지기 직전인 것으로 알려졌다. 타의 뮌헨 이적은 이적료에 대한 입장 차로 무산 위기에 처해 있다. 뮌헨은 레버쿠젠이 요구하는 이적료 4000만 유로(약 592억원)가 너무 높다는 주장이다. 타는 1년 전 바이아웃 금액으로 1800만유로(약 266억원)를 갖고 있었다. 보도대로라면 뮌헨은 불과 1년 만에 2배 가까이 뛴 타의 이적료에 상당한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바이에른 뮌헨이 바이엘 레버쿠젠의 리그 무패우승을 이끈 괴물 센터백 요나단 타 영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18일 독일 바바리안풋볼에 따르면 타에 대한 뮌헨의 움직임이 무너지기 직전인 것으로 알려졌다. 타의 뮌헨 이적은 이적료에 대한 입장 차로 무산 위기에 처해 있다. 뮌헨은 레버쿠젠이 요구하는 이적료 4000만 유로(약 592억원)가 너무 높다는 주장이다. 타는 1년 전 바이아웃 금액으로 1800만유로(약 266억원)를 갖고 있었다. 보도대로라면 뮌헨은 불과 1년 만에 2배 가까이 뛴 타의 이적료에 상당한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엑스포츠뉴스 나승우 기자) 바이에른 뮌헨이 바이엘 레버쿠젠의 리그 무패우승을 이끈 괴물 센터백 요나단 타 영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독일 바바리안풋볼은 18일(한국시간) "타에 대한 뮌헨의 움직임이 무너지기 직전이다. 누가 이런 일이 일어날 줄 알았겠는가"라며 "어쩌면 타는 뮌헨에 오지 않을 수도 있다. 타의 뮌헨 이적은 이적료에 대한 입장 차로 무산 위기에 처해 있다"라고 보도했다.

독일 유력지 빌트 또한 "타의 뮌헨 이적이 위험에 빠졌다. 뮌헨과 레버쿠젠은 여전히 이적료 부분에 있어서 아주 큰 견해 차를 보이고 있다"라며 "뮌헨은 레버쿠젠이 요구하는 이적료 4000만 유로(약 592억원)가 너무 높다는 주장이다. 타는 1년 전 바이아웃 금액으로 1800만유로(약 266억원)를 갖고 있었다"라고 보도했다.

보도대로라면 뮌헨은 불과 1년 만에 2배 가까이 뛴 타의 이적료에 상당한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빌트는 "타 영입이 불명확한 더욱 분명한 이유는 여전히 뮌헨이 1~2명의 센터백을 내보내야 하기 때문"이라며 "뮌헨은 다음 시즌 4명의 센터백만 보유할 계획이다"라고 센터백 자리에 교통정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바이에른 뮌헨이 바이엘 레버쿠젠의 리그 무패우승을 이끈 괴물 센터백 요나단 타 영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18일 독일 바바리안풋볼에 따르면 타에 대한 뮌헨의 움직임이 무너지기 직전인 것으로 알려졌다. 타의 뮌헨 이적은 이적료에 대한 입장 차로 무산 위기에 처해 있다. 뮌헨은 레버쿠젠이 요구하는 이적료 4000만 유로(약 592억원)가 너무 높다는 주장이다. 타는 1년 전 바이아웃 금액으로 1800만유로(약 266억원)를 갖고 있었다. 보도대로라면 뮌헨은 불과 1년 만에 2배 가까이 뛴 타의 이적료에 상당한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바이에른 뮌헨이 바이엘 레버쿠젠의 리그 무패우승을 이끈 괴물 센터백 요나단 타 영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18일 독일 바바리안풋볼에 따르면 타에 대한 뮌헨의 움직임이 무너지기 직전인 것으로 알려졌다. 타의 뮌헨 이적은 이적료에 대한 입장 차로 무산 위기에 처해 있다. 뮌헨은 레버쿠젠이 요구하는 이적료 4000만 유로(약 592억원)가 너무 높다는 주장이다. 타는 1년 전 바이아웃 금액으로 1800만유로(약 266억원)를 갖고 있었다. 보도대로라면 뮌헨은 불과 1년 만에 2배 가까이 뛴 타의 이적료에 상당한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바이에른 뮌헨이 바이엘 레버쿠젠의 리그 무패우승을 이끈 괴물 센터백 요나단 타 영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18일 독일 바바리안풋볼에 따르면 타에 대한 뮌헨의 움직임이 무너지기 직전인 것으로 알려졌다. 타의 뮌헨 이적은 이적료에 대한 입장 차로 무산 위기에 처해 있다. 뮌헨은 레버쿠젠이 요구하는 이적료 4000만 유로(약 592억원)가 너무 높다는 주장이다. 타는 1년 전 바이아웃 금액으로 1800만유로(약 266억원)를 갖고 있었다. 보도대로라면 뮌헨은 불과 1년 만에 2배 가까이 뛴 타의 이적료에 상당한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바이에른 뮌헨이 바이엘 레버쿠젠의 리그 무패우승을 이끈 괴물 센터백 요나단 타 영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18일 독일 바바리안풋볼에 따르면 타에 대한 뮌헨의 움직임이 무너지기 직전인 것으로 알려졌다. 타의 뮌헨 이적은 이적료에 대한 입장 차로 무산 위기에 처해 있다. 뮌헨은 레버쿠젠이 요구하는 이적료 4000만 유로(약 592억원)가 너무 높다는 주장이다. 타는 1년 전 바이아웃 금액으로 1800만유로(약 266억원)를 갖고 있었다. 보도대로라면 뮌헨은 불과 1년 만에 2배 가까이 뛴 타의 이적료에 상당한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뮌헨은 타와 개인합의까지 마치고도 영입에 실패할 위기에 놓였다.

지난 11일 스카이스포츠 독일 소속 기자 플로리안 플레텐베르크는 "뮌헨과 타 사이에 2029년까지 계약에 대한 완전한 합의가 있었다"라며 "레버쿠젠은 타가 지금 뮌헨에 합류하고 싶어한다고 밝혔다. 구단 간 협상이 곧 시작될 예정이다"라고 독점 보도했다.

또 "이미 밝혀진대로 타는 뮌헨 수비의 최우선 목표이자 현 단계에서 가장 구체적인 옵션이다"라면서 "타의 이적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리바이 콜윌(첼시)이 뮌헨의 최고 대안이다. 콜윌도 추가로 합류할 가능성이 있다"라고 타 영입 실패 시 대안으로 콜윌을 점찍어뒀다고 덧붙였다.

타 역시 뮌헨 이적을 열망했다. 스카이스포츠 독일에 따르면 타는 "항상 레버쿠젠에서 타이틀을 획득하고 뭔가를 성취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었다. 이제 난 그 것들을 달성했고, 내 역할을 다하며 기여했다. 이제 미래가 어떻게 될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타는 이번 시즌 레버쿠젠에서 리그 무패 우승과 DFB-포칼컵을 들어올렸다.

바이에른 뮌헨이 바이엘 레버쿠젠의 리그 무패우승을 이끈 괴물 센터백 요나단 타 영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18일 독일 바바리안풋볼에 따르면 타에 대한 뮌헨의 움직임이 무너지기 직전인 것으로 알려졌다. 타의 뮌헨 이적은 이적료에 대한 입장 차로 무산 위기에 처해 있다. 뮌헨은 레버쿠젠이 요구하는 이적료 4000만 유로(약 592억원)가 너무 높다는 주장이다. 타는 1년 전 바이아웃 금액으로 1800만유로(약 266억원)를 갖고 있었다. 보도대로라면 뮌헨은 불과 1년 만에 2배 가까이 뛴 타의 이적료에 상당한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바이에른 뮌헨이 바이엘 레버쿠젠의 리그 무패우승을 이끈 괴물 센터백 요나단 타 영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18일 독일 바바리안풋볼에 따르면 타에 대한 뮌헨의 움직임이 무너지기 직전인 것으로 알려졌다. 타의 뮌헨 이적은 이적료에 대한 입장 차로 무산 위기에 처해 있다. 뮌헨은 레버쿠젠이 요구하는 이적료 4000만 유로(약 592억원)가 너무 높다는 주장이다. 타는 1년 전 바이아웃 금액으로 1800만유로(약 266억원)를 갖고 있었다. 보도대로라면 뮌헨은 불과 1년 만에 2배 가까이 뛴 타의 이적료에 상당한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바이에른 뮌헨이 바이엘 레버쿠젠의 리그 무패우승을 이끈 괴물 센터백 요나단 타 영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18일 독일 바바리안풋볼에 따르면 타에 대한 뮌헨의 움직임이 무너지기 직전인 것으로 알려졌다. 타의 뮌헨 이적은 이적료에 대한 입장 차로 무산 위기에 처해 있다. 뮌헨은 레버쿠젠이 요구하는 이적료 4000만 유로(약 592억원)가 너무 높다는 주장이다. 타는 1년 전 바이아웃 금액으로 1800만유로(약 266억원)를 갖고 있었다. 보도대로라면 뮌헨은 불과 1년 만에 2배 가까이 뛴 타의 이적료에 상당한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바이에른 뮌헨이 바이엘 레버쿠젠의 리그 무패우승을 이끈 괴물 센터백 요나단 타 영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18일 독일 바바리안풋볼에 따르면 타에 대한 뮌헨의 움직임이 무너지기 직전인 것으로 알려졌다. 타의 뮌헨 이적은 이적료에 대한 입장 차로 무산 위기에 처해 있다. 뮌헨은 레버쿠젠이 요구하는 이적료 4000만 유로(약 592억원)가 너무 높다는 주장이다. 타는 1년 전 바이아웃 금액으로 1800만유로(약 266억원)를 갖고 있었다. 보도대로라면 뮌헨은 불과 1년 만에 2배 가까이 뛴 타의 이적료에 상당한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이어 "이적 문제에 대해 결정을 내려야 한다는 건 분명하다. 레버쿠젠은 내가 자유계약으로 떠나는 상황을 원치 않았다. 계약을 연장하거나 떠나거나 둘 중 하나를 명확히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난 이제 충분히 이해한다. (이적) 결정은 곧 내려질 것"이라고 지금이 레버쿠젠을 떠날 가장 적절한 시기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뮌헨에서 뛸 준비가 돼 있느냐는 질문에는 "내게 맞는 다음 단계가 원지 고려하고 있다. 여기에 남을지, 다른 팀으로 갈지 언급하는 건 좋지 않다. 올바른 단계를 밟아야 하고, 느낌이 좋아야 한다"라며 "뮌헨과 관련된 소식들을 전부 살펴봤다. 그런 팀과 연결됐다는 것 자체가 정말 기쁘다"라고 명확한 답을 피했다.

최근 뮌헨은 슈투트가르트에서 이토 히로키까지 영입했다. 김민재, 다요 우파메카노, 마테이스 더리흐트, 에릭 다이어 등 기존 자원들에 이토가 합류하면서 타까지 영입하게 될 경우 센터백 자원이 6명까지 늘어나게 된다. 4명으로 유지하기 위해서는 2명이 나가야 하는 상황이다.

다시 말해 김민재의 경쟁에도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시즌 혼란스러운 첫 시즌을 보낸 김민재는 뱅상 콤파니 감독 체제에서 새로운 경쟁을 원하고 있다.

바이에른 뮌헨이 바이엘 레버쿠젠의 리그 무패우승을 이끈 괴물 센터백 요나단 타 영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18일 독일 바바리안풋볼에 따르면 타에 대한 뮌헨의 움직임이 무너지기 직전인 것으로 알려졌다. 타의 뮌헨 이적은 이적료에 대한 입장 차로 무산 위기에 처해 있다. 뮌헨은 레버쿠젠이 요구하는 이적료 4000만 유로(약 592억원)가 너무 높다는 주장이다. 타는 1년 전 바이아웃 금액으로 1800만유로(약 266억원)를 갖고 있었다. 보도대로라면 뮌헨은 불과 1년 만에 2배 가까이 뛴 타의 이적료에 상당한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뮌헨
바이에른 뮌헨이 바이엘 레버쿠젠의 리그 무패우승을 이끈 괴물 센터백 요나단 타 영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18일 독일 바바리안풋볼에 따르면 타에 대한 뮌헨의 움직임이 무너지기 직전인 것으로 알려졌다. 타의 뮌헨 이적은 이적료에 대한 입장 차로 무산 위기에 처해 있다. 뮌헨은 레버쿠젠이 요구하는 이적료 4000만 유로(약 592억원)가 너무 높다는 주장이다. 타는 1년 전 바이아웃 금액으로 1800만유로(약 266억원)를 갖고 있었다. 보도대로라면 뮌헨은 불과 1년 만에 2배 가까이 뛴 타의 이적료에 상당한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뮌헨


바이에른 뮌헨이 바이엘 레버쿠젠의 리그 무패우승을 이끈 괴물 센터백 요나단 타 영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18일 독일 바바리안풋볼에 따르면 타에 대한 뮌헨의 움직임이 무너지기 직전인 것으로 알려졌다. 타의 뮌헨 이적은 이적료에 대한 입장 차로 무산 위기에 처해 있다. 뮌헨은 레버쿠젠이 요구하는 이적료 4000만 유로(약 592억원)가 너무 높다는 주장이다. 타는 1년 전 바이아웃 금액으로 1800만유로(약 266억원)를 갖고 있었다. 보도대로라면 뮌헨은 불과 1년 만에 2배 가까이 뛴 타의 이적료에 상당한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바이에른 뮌헨이 바이엘 레버쿠젠의 리그 무패우승을 이끈 괴물 센터백 요나단 타 영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18일 독일 바바리안풋볼에 따르면 타에 대한 뮌헨의 움직임이 무너지기 직전인 것으로 알려졌다. 타의 뮌헨 이적은 이적료에 대한 입장 차로 무산 위기에 처해 있다. 뮌헨은 레버쿠젠이 요구하는 이적료 4000만 유로(약 592억원)가 너무 높다는 주장이다. 타는 1년 전 바이아웃 금액으로 1800만유로(약 266억원)를 갖고 있었다. 보도대로라면 뮌헨은 불과 1년 만에 2배 가까이 뛴 타의 이적료에 상당한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여기에 김민재의 전반기 파트너였던 더리흐트가 유력한 방출 후보로 거론되는 상황이다. 더리흐트의 높은 주급을 정리해 연봉 시스템에 여유를 찾겠다는 복안도 깔려 있다. 

플레텐베르크는 "더리흐트가 이번 여름 뮌헨의 판매 후보다. 지난주 결정됐고 다시 한번 확인한다"라면서 "놀라운 결정이다. 하지만 뮌헨은 수익이 필요하고 더리흐트가 시장에 나왔다. 거기에 뮌헨은 그의 높은 주급을 아끼길 원한다. 계약은 2027년 여름까지 되어 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요나단 타가 더리흐트를 대체할 것으로 예상된다. 뮌헨과 2029년 여름까지 계약하는 데 구두 합의가 완료됐다. 레버쿠젠과의 협상도 곧 시작될 예정이다. 리바이 콜윌 역시 명단에 있다"라고 덧붙였다.

다만 타의 이적료 협상이 난항을 겪으면서 뮌헨도 계획에 차질을 빚게 됐다. 김민재가 다음 시즌 어떤 선수들과 경쟁하게 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바이에른 뮌헨이 바이엘 레버쿠젠의 리그 무패우승을 이끈 괴물 센터백 요나단 타 영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18일 독일 바바리안풋볼에 따르면 타에 대한 뮌헨의 움직임이 무너지기 직전인 것으로 알려졌다. 타의 뮌헨 이적은 이적료에 대한 입장 차로 무산 위기에 처해 있다. 뮌헨은 레버쿠젠이 요구하는 이적료 4000만 유로(약 592억원)가 너무 높다는 주장이다. 타는 1년 전 바이아웃 금액으로 1800만유로(약 266억원)를 갖고 있었다. 보도대로라면 뮌헨은 불과 1년 만에 2배 가까이 뛴 타의 이적료에 상당한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바이에른 뮌헨이 바이엘 레버쿠젠의 리그 무패우승을 이끈 괴물 센터백 요나단 타 영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18일 독일 바바리안풋볼에 따르면 타에 대한 뮌헨의 움직임이 무너지기 직전인 것으로 알려졌다. 타의 뮌헨 이적은 이적료에 대한 입장 차로 무산 위기에 처해 있다. 뮌헨은 레버쿠젠이 요구하는 이적료 4000만 유로(약 592억원)가 너무 높다는 주장이다. 타는 1년 전 바이아웃 금액으로 1800만유로(약 266억원)를 갖고 있었다. 보도대로라면 뮌헨은 불과 1년 만에 2배 가까이 뛴 타의 이적료에 상당한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뮌헨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