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19:15
연예

'故서세원 딸' 서동주 "父 외도? 분노 NO…그럴 줄 알았다" 고백 [종합]

기사입력 2024.06.18 11:10



(엑스포츠뉴스 장인영 기자) 방송인 서동주가 아버지인 故 서세원의 외도 사실을 알게 됐던 때를 회상했다. 

지난 17일 첫 방송된 tvN '이 말을 꼭 하고 싶었어요'(이하 '이말꼭')에서는 전 국민을 놀라게 한 존속살해 사건에 관한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다뤄진 존속살해 사건은 2011년 벌어진 사건으로, 당시 준수(가해자 가명) 군은 자고 있던 어머니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방문을 본드로 접착시켰다. 이러한 사실이 8개월 만에 세상에 알려지며 준수 군은 법적 처벌을 받게 됐다. 



알고 보니 준수 군은 어머니의 가혹한 체벌과 훈계에 시달리던 학생이었다고. 준수 군의 모친은 전교 1등 출신은 물론 대학 졸업 후에는 일본 유학을 갈 정도로 수재였으나, 남편을 만난 이후 학업을 포기했다. 

하지만 신혼 초부터 수차례 다툼이 벌어졌을 정도로 결혼 생활은 순탄치 않았다. 준수 군은 아버지가 외도를 하고 다른 살림을 차렸다는 것을 알게 되고선 아버지에게도 배신감을 느꼈다고 했다. 

이를 지켜보던 서동주는 아버지 서세원의 외도 사실을 알게 됐을 때 느꼈던 감정을 떠올리며 "(준수가) 배신감 들었을 것 같다"고 공감했다.



이어 그는 "저도 준수의 마음을 어느 정도는 이해할 수 있다. 어쨌든 저희 아버지도 여러가지 일이 있었으니까"라고 덤덤하게 말했다. 아버지의 외도를 알고 나서 어땠냐는 제작진의 물음에는 "올게 왔구나 그런 느낌이었다. 화내고 슬프고 이런 감정이 아예 없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영화에서 보면 부들부들 떨면서 화를 내지 않나. 저는 그게 안 되더라. 감정의 스위치가 딱 꺼졌다. '그래, 아빠는 그럴 줄 알았어' 하고 넘어갔다"고 심경을 전했다. 

한편, 서동주의 아버지인 故 서세원은 1982년 6살 연하 방송인 서정희와 결혼했다. 이후 한 방송을 통해 서정희가 故 서세원으로부터 당한 폭행 과정과 외도 사실 등을 폭로하며 파장이 일었다. 결국 故 서세원은 서정희 폭행 혐의로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두 사람은 2015년 협의이혼했다. 故서세원은 서정희와 이혼 1년 만인 2016년, 23세 연하의 해금 연주자 A씨와 재혼했고 지난해 4월 캄보디아 프놈펜 한 병원에서 링거 주자를 맞던 중 심정지로 사망했다. 

사진=tvN

장인영 기자 inzero6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