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9 17:57
연예

'정형돈♥' 한유라, 하와이서 위급 "딸 각막 손상 심각"

기사입력 2024.06.12 14:01 / 기사수정 2024.06.12 14:04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방송인 정형돈 아내 한유라가 하와이에서 힘든 시간을 보낸 후 귀국했다고 알렸다. 

12일 한유라 유튜브 채널 '한작가'에는 '하와이생활 역대급 위기에 봉착한 유삼스 브이로그'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영상에서 한유라는 딸 유주의 건강 이상으로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밝혔다. 



먼저 그는 "지난 밤 갑작스런 유주의 눈 통증. 유주의 등교는 불가능 할 것 같아서 일단 유하를 먼저 학교에 보내려고 한다"고 갑작스럽게 맞닥뜨린 상황에 당황스러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집에 오니 유주 눈 통증이 더 심해져 병원에 왔다. 유주는 심각한 각막 손상으로 눈에 염증이 퍼져 위급한 상황이었다고 한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안겼다. 



다행스럽게도 유주의 현재 눈 상태는 많이 좋아졌다고. 그는 "그 뒤로 유주는 각만전문의를 만나 치료에 집중했고 다행히 염증이 많이 좋아진 상태로 한국에 귀국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그때 저는 아이를 잘 케어하지 못했다는 죄책감, 아이에게 미안한 마음이 더해져 몸도 마음도 힘든 3주가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든다"는 말로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사진 = '한작가'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