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1 17:22
스포츠

한국, 홈에서 또 '고구마 축구'…밀집수비 중국과 0-0으로 전반 종료 [상암 현장]

기사입력 2024.06.11 20:48 / 기사수정 2024.06.11 20:52

손흥민과 이강인, 황희찬이 총출동했지만 역부족이었다. 한국이 안방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두 줄 수비를 세운 중국의 골문을 열지 못하고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한국은 손흥민, 이강인, 황희찬으로 구성된 스리톱을 앞세워 중국의 수비를 공략했지만 득점 없이 전반전을 끝냈다. 사진 서울월드컵경기장, 김한준 기자
손흥민과 이강인, 황희찬이 총출동했지만 역부족이었다. 한국이 안방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두 줄 수비를 세운 중국의 골문을 열지 못하고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한국은 손흥민, 이강인, 황희찬으로 구성된 스리톱을 앞세워 중국의 수비를 공략했지만 득점 없이 전반전을 끝냈다. 사진 서울월드컵경기장, 김한준 기자


(엑스포츠뉴스 서울월드컵경기장, 나승우 기자) 손흥민과 이강인으로도 역부족이었다.

한국이 안방에서 열린 중국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파상공세에도 불구하고 득점 없이 전반전을 끝냈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캐나다·미국·멕시코 공동개최)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0-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한국은 4-3-3 전형으로 나섰다. 조현우가 골문을 지키고 김진수, 조유민, 권경원, 박승욱이 백4를 이뤘다. 황인범, 정우영, 이재성이 중원을 구성했다. 황희찬, 손흥민, 이강인이 최전방 스리톱으로 선발 출격했다.

중국은 3-4-3 전형으로 맞섰다. 왕다레이가 골문을 지킨 가운데 주천제, 장광타이, 장성룽이 수비진을 구성했다. 류양과 양저샹이 측면에 섰고 쉬하오양과 왕상위안이 중원을 맡았다. 공격은 압두웨리, 페이난워, 셰원녕이 이끌었다. 

손흥민과 이강인, 황희찬이 총출동했지만 역부족이었다. 한국이 안방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두 줄 수비를 세운 중국의 골문을 열지 못하고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한국은 손흥민, 이강인, 황희찬으로 구성된 스리톱을 앞세워 중국의 수비를 공략했지만 득점 없이 전반전을 끝냈다. 사진 서울월드컵경기장, 김한준 기자
손흥민과 이강인, 황희찬이 총출동했지만 역부족이었다. 한국이 안방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두 줄 수비를 세운 중국의 골문을 열지 못하고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한국은 손흥민, 이강인, 황희찬으로 구성된 스리톱을 앞세워 중국의 수비를 공략했지만 득점 없이 전반전을 끝냈다. 사진 서울월드컵경기장, 김한준 기자

손흥민과 이강인, 황희찬이 총출동했지만 역부족이었다. 한국이 안방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두 줄 수비를 세운 중국의 골문을 열지 못하고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한국은 손흥민, 이강인, 황희찬으로 구성된 스리톱을 앞세워 중국의 수비를 공략했지만 득점 없이 전반전을 끝냈다. 사진 서울월드컵경기장, 김한준 기자
손흥민과 이강인, 황희찬이 총출동했지만 역부족이었다. 한국이 안방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두 줄 수비를 세운 중국의 골문을 열지 못하고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한국은 손흥민, 이강인, 황희찬으로 구성된 스리톱을 앞세워 중국의 수비를 공략했지만 득점 없이 전반전을 끝냈다. 사진 서울월드컵경기장, 김한준 기자


경기 초반부터 한국이 주도권을 쥐었다. 측면 공격수로 출전한 손흥민과 이강인, 풀백 김진수와 박승욱까지 활용한 측면 공격으로 초반 중국 수비를 흔들었다. 전반 4분 이 과정에서 얻어낸 코너킥을 손흥민이 올려봤지만 중국 수비가 걷어냈다.

중국은 미드필더들까지 전부 내려와 박스 앞에서 두 줄 수비를 형성했다. 한국의 공을 끊어내면 최전방의 압두웨리와 페이난워를 활용한 역습을 시도했다. 다만 중국의 역습은 한국 박스 근처까지 가지 못할 정도로 무뎠다.

대신 한국도 중국의 수비를 뚫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손흥민과 이강인이 공을 몰고 수비를 끌어내려 했으나 중국 수비는 쉽게 자리를 비우지 않았다. 이강인이 중앙으로 들어와 패스길을 여는 방식이 그나마 효과적이었다. 전반 18분 박스 안에 있던 김진수가 이강인의 패스에 반응하지 못한 게 아쉬웠다.

손흥민과 이강인, 황희찬이 총출동했지만 역부족이었다. 한국이 안방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두 줄 수비를 세운 중국의 골문을 열지 못하고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한국은 손흥민, 이강인, 황희찬으로 구성된 스리톱을 앞세워 중국의 수비를 공략했지만 득점 없이 전반전을 끝냈다. 사진 서울월드컵경기장, 김한준 기자
손흥민과 이강인, 황희찬이 총출동했지만 역부족이었다. 한국이 안방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두 줄 수비를 세운 중국의 골문을 열지 못하고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한국은 손흥민, 이강인, 황희찬으로 구성된 스리톱을 앞세워 중국의 수비를 공략했지만 득점 없이 전반전을 끝냈다. 사진 서울월드컵경기장, 김한준 기자

손흥민과 이강인, 황희찬이 총출동했지만 역부족이었다. 한국이 안방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두 줄 수비를 세운 중국의 골문을 열지 못하고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한국은 손흥민, 이강인, 황희찬으로 구성된 스리톱을 앞세워 중국의 수비를 공략했지만 득점 없이 전반전을 끝냈다. 사진 서울월드컵경기장, 김한준 기자
손흥민과 이강인, 황희찬이 총출동했지만 역부족이었다. 한국이 안방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두 줄 수비를 세운 중국의 골문을 열지 못하고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한국은 손흥민, 이강인, 황희찬으로 구성된 스리톱을 앞세워 중국의 수비를 공략했지만 득점 없이 전반전을 끝냈다. 사진 서울월드컵경기장, 김한준 기자


손흥민도 힘을 보탰다. 전반 20분에는 손흥민이 좌측면에서부터 공을 몰고 들어와 골문 구석을 향해 오른발로 감아봤지만 골키퍼가 잡아냈다. 손흥민은 전반 21분 같은 패턴의 드리블로 좋은 위치에서 프리킥까지 얻었다. 손흥민이 이 프리킥을 직접 처리했지만 수비벽 맞고 굴절돼 나갔다.

손흥민은 전반 25분에도 먼 거리에서 얻은 프리킥 키커로 나서 날카로운 슈팅을 때렸으나 이번에도 수비벽에 막혔다. 전반 29분에는 좋은 연계로 공간을 만든 끝에 이강인의 슈팅이 나왔지만 힘이 실리지 않아 골키퍼가 쉽게 잡아냈다.

손흥민과 이강인, 황희찬이 총출동했지만 역부족이었다. 한국이 안방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두 줄 수비를 세운 중국의 골문을 열지 못하고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한국은 손흥민, 이강인, 황희찬으로 구성된 스리톱을 앞세워 중국의 수비를 공략했지만 득점 없이 전반전을 끝냈다. 사진 서울월드컵경기장, 김한준 기자
손흥민과 이강인, 황희찬이 총출동했지만 역부족이었다. 한국이 안방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두 줄 수비를 세운 중국의 골문을 열지 못하고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한국은 손흥민, 이강인, 황희찬으로 구성된 스리톱을 앞세워 중국의 수비를 공략했지만 득점 없이 전반전을 끝냈다. 사진 서울월드컵경기장, 김한준 기자

손흥민과 이강인, 황희찬이 총출동했지만 역부족이었다. 한국이 안방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두 줄 수비를 세운 중국의 골문을 열지 못하고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한국은 손흥민, 이강인, 황희찬으로 구성된 스리톱을 앞세워 중국의 수비를 공략했지만 득점 없이 전반전을 끝냈다. 사진 서울월드컵경기장, 김한준 기자
손흥민과 이강인, 황희찬이 총출동했지만 역부족이었다. 한국이 안방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두 줄 수비를 세운 중국의 골문을 열지 못하고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한국은 손흥민, 이강인, 황희찬으로 구성된 스리톱을 앞세워 중국의 수비를 공략했지만 득점 없이 전반전을 끝냈다. 사진 서울월드컵경기장, 김한준 기자


중국은 두 귀화 공격수들을 앞세워 반격에 나섰다. 전반 34분 페이난워가 좋은 위치에서 권경원의 파울을 유도해 프리킥을 얻어냈다. 쉬하오양의 예리한 킥을 장성룽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공은 골문을 외면했다. 전반 38분에는 압두웨리가 조유민의 파울을 유도해 조유민이 경고를 받았다.

같은 흐름이 계속됐다. 한국이 두드리고 중국이 막는 형세가 이어졌다. 전반 40분 손흥민이 얻은 프리킥을 이강인이 올려봤지만 역부족이었다. 한국의 득점이 나오지 않는 사이 중국은 전반 43분 굴절 슈팅으로 한국을 한 차례 위협하기도 했다.

전반 추가시간은 3분이었다. 하지만 한국이 득점에 실패하면서 0-0으로 종료됐다.

사진=서울월드컵경기장, 김한준 기자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