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0 21:23
연예

첸백시 측 "엑소 완전체 활동 성실히…SM 고발 기자회견과 무관" [공식입장]

기사입력 2024.06.11 11:45 / 기사수정 2024.06.11 11:45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첸백시(첸, 백현, 시우민) 측이 엑소 완전체 활동에 관한 입장을 밝혔다.

첸백시 독립 레이블인 INB100 측은 11일, "10일 기자회견은 아티스트 개인 명의 활동에 대한 매출액 10%를, 먼저 약정 위반한 SM에게 지급하는 것이 부당하다는 내용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고 밝혔다. 

이어 "엑소 완전체 활동의 지속과는 관계가 없으며, 이후에도 첸백시는 SM과 엑소 완전체 활동을 성실히 할 것을 다시한번 팬분들께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한 매체는 엑소는 올해 겨울 완전체 앨범 발매를 계획 중이었으나 첸백시와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의 갈등으로 사실상 무산됐다고 보도했다. 

전날인 10일엔 INB100 측이 SM의 부당한 처사를 고발한다며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SM이 INB100에 음반 유통 수수료를 5.5%로 인하해줄 것을 약속했으나 이를 불이행, 아티스트들에게는 음반, 콘서트, 광고 등 개인 명의 활동 매출의 10%를 요구한다며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SM은 "이 모든 사건의 본질은, 당사 소속 아티스트들에 대한 MC몽, 차가원 측의 부당한 유인(템퍼링)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자 한다"며 "법인 매출의 10%를 당사가 지급받는 부분은 당사와 엑소 중국 멤버들과의 전속 계약 분쟁 시에 법원의 중재에 따라 실제로 실행되었던 기준이며, 이미 선례가 있는 합리적인 기준으로 적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INB100 측도 "SM측에 템퍼링의 기준을 공개하라는 입장을 전한다"며 "사건의 본질을 왜곡하지 말고 아티스트들에게 가장 기본적인 권리인 정산근거자료를 공개하라"고 맞서고 있다.

이하 INB100 측 공식입장 전문

10일 기자회견은 아티스트 개인 명의 활동에 대한 매출액 10%를, 먼저 약정 위반한 SM에게 지급하는 것이 부당하다는 내용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EXO 완전체 활동의 지속과는 관계가 없으며, 이후에도 첸백시는 SM과 EXO 완전체 활동을 성실히 할 것을 다시한번 팬분들께 약속드립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