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3 13:26
연예

"돈 좀 달라는 DM, 내가 X호구?"…김정임, 금전 요구에 불쾌감

기사입력 2024.06.11 09:34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야구선수 출신 방송인 홍성흔의 아내 김정임이 금전 요구 연락에 피로감을 호소했다. 

김정임은 10일 자신의 개인 채널에 "뜬금없이 300만 원만 빌려달라고 DM(다이렉트 메시지)이 왔더라. 진짜 생각보다 많이 오는 돈 좀 달라는 DM. 근데 마지막에 또 살짝 흔들릴 뻔"이라면서 "공인의 아내라 속 시원하게 말도 못 하고 매번 기분만 상하다가 처음으로 답을 주고 받아봤는데 자칫 속을 뻔. 너무 대답을 정중히 해서"라고 금전 요구 연락을 많이 받는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김정임은 금전 요구 메시지를 캡처해 업로드했다. 해당 캡처본에 따르면 한 누리꾼은 김정임에게 "이런 말도 안 되는 DM 많이 받겠지만 제가 너무나 절실한 마음에 한번 연락 드린다. 미친 소리인 건 알지만 혹시 딱 한 달 정도만 사람 하나 살린다 생각하고 300만 원만 빌려줄 수 있냐"는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김정임은 "미친 소리 같겠지만 나 10만원 만 빌려줄 수 있니?"라고 답했고, 이 누리꾼은 ""죄송하다. 제가 급한 마음에 실수를 했다. 이 DM은 못 본 걸로 하고 잊어 달라. 저도 제가 정신 나간 소리 한 거 알고 있다"고 갑자기 사과를 했다. 

이어 김정임이 ""내가 너무 어이가 없어서 DM을 저 따위로 답해줬다. 어디가 그렇게 내가 X호구 같이 보였는지만 알려줄래?"라는 메시지를 보내자 "기분 나쁘셨다면 정말 정말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하기도 했다. 

김정임은 이를 두고 "가만히 생각하니 혹시나 인친님들도 당하실 수 있을 것 같아 공유해본다"면서 "대답을 아주 공손히 해서 진짜 사정이 있는데 내가 실수하는 건가? 생각도 들고. 어떻게 하는 게 옳냐. 여태처럼 걍 대답도 않고 차단, 신고하는 게 맞다. 아니면 모든 사람이 이리 얄짤 없이 답 줘서 이런 짓거리는 안 먹히는구나 깨닫게 하는 게 귀찮아도 맞다. 어느 답임?"이라고 고민을 토로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한편 김정임은 홍성흔과 함께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등에 출연한 바 있다.

사진 = 김정임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