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3 11:15
연예

성대현 "쿨 될 뻔했지만 이재훈 소개…R.ef서 용의 꼬리 되고 싶었다" (복면가왕)[종합]

기사입력 2024.06.09 20:30



(엑스포츠뉴스 박서영 기자) 마지막 대결 왕의 품격의 정체는 R.ef 성대현이었다. 

9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9연승 가왕 '희로애락도 락이다'를 꺾은 신입 가왕 '헤라클레스'를 상대할 8인의 복면 가수가 출격했다.

이날 1라운드 세 번째 대결에는 플로피디스크와 비디오테이프가 프라이머리의 '시스루'를 부르며 맞대결을 펼쳤다. 

연예인 판정단은 둘을 댄서로 추측했고 허니제이는 "둘다 댄서같다. 플로피디스크는 힙합, 비디오테이프는 안무쪽인 것 같다"고 말했다. 제아는 "플로피디스크는 뭔가 필독 느낌이 난다"고 말했고 허니제이는 "내가 친해서 못 맞췄으면 너무 미안해서 그건 안 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대결의 승자는 비디오테이프였다. 이에 플로피디스크는 정체를 드러냈고, 플로피디스크는 안무가로도 활동하고 있는 핫샷으로 데뷔한 가수 노태현이었다.



최근 '스트릿 맨 파이터'에도 출연한 노태현은 "어렸을 때부터 댄스 가수가 춤이어서 춤을 배워야겠다고 생각해 왔다. 남들과는 다른 춤을 추고 싶어 크럼프라는 생소한 장르의 춤을 췄다"며 "가수로 데뷔하게 된 계기는 빅뱅의 태양이다"라고 말했다. 

이후 1라운드의 마지막 대결로 여왕의 기품과 왕의 품격이 대결을 펼쳤다. 

김원준은 "여왕님은 OST의 여왕같다. 정말 신기한게 마이크 잡은 손으로 계속 리듬을 맞췄다. 왕님은 위축된 모습을 보였다. 코요태의 김종민같은 혼성 그룹의 멤버 아닐까"라고 추측했다.

김구라는 "가수인데 어딜 가서 노래를 하는 가수가 아닌 것 같다. 성대현이 방송을 그렇게 하는데 노래를 부르는 걸 보질 못 했다"며 왕의 품격의 정체로 R.ef의 성대현을 지목했다. 

판정단의 투표로 여왕의 기품이 승리했고, 왕의 품격의 정체가 공개됐다. 왕의 품격의 정체는 김구라의 추측대로 성대현이었다. 

성대현은 "꼬인게 연예인 판정단으로 출연하고 싶다고 했는데 참가자로 출연했다. 성욱이 나오면 보고 출연하려고 했는데 결심이 좀 안섰다"며 출연을 주저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룹 쿨이 될 뻔 했다. 근데 이미 R.ef 데뷔조였어서 재훈이를 소개시켜 줬다. 어느 그룹을 둘러봐도 R.ef가 너무 괜찮았다. 멤버들이 완벽해서 뱀의 머리가 되느니 용의 꼬리가 되기로 결심했다"며 웃어보였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캡처 

박서영 기자 dosanba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