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6 21:34
연예

콘솔 잡은 이문세, 13년 만의 DJ 복귀 "방망이로 가슴 때리는 듯" (이문세입니다)[종합]

기사입력 2024.06.03 13:50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가수 이문세가 '안녕하세요 이문세입니다'로 MBC 라디오에 복귀했다.

이문세는 3일 방송된 MBC 표준FM '안녕하세요 이문세입니다' 첫 방송으로 청취자들을 만났다.

이문세는 MBC 라디오의 '별이 빛나는 밤에'(1985~1996), '두시의 데이트'(1997~2000), '오늘아침'(2004~2011)을 이끈 대한민국의 대표 DJ로, 특히 '별이 빛나는 밤에'를 통해 '별밤지기'라는 애칭을 얻으며 인기를 얻은 바 있다.

이날 이문세는 "오랜만에 인사드리는 이문세다. 지금 이렇게 상암동에 앉아서 전국 각지와 해외에 계신 분들을 한 번에 만나볼 수 있다는 것이 DJ의 매력 아닐까 싶다"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직접 콘솔을 잡는다고 전한 이문세는 "기계도 만져야 하고, 광고도 소개해야 하고, 선곡도 해야 해서 제정신이 아니다. MBC 라디오에서 직접 콘솔을 잡는 사람이 저와 배철수 선배 두 명이다"라며 베테랑 DJ 경력에도 새로운 출발에 여전히 떨리는 마음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또 이문세는 "마치 가슴을 방망이로 때리는 것 같다. 이 시간대의 라디오를 쭉 듣고 계시던 분들에게는 제가 마치 월요일에 갑자기 전학 온 전학생 같을 수도 있을 것 같다"고 웃으며 "아직은 아무것도 손에 잘 안 잡힌다"고 얘기했다.

이후 이문세는 첫 곡만 자신이 선정해왔다고 전하며 "앞으로는 당황하지 않고,여유있게 제 소개도 하면서 천천히 여러분의 이야기를 듣도록 하겠다"고 말을 이었다.

이문세는 지난 3월부터 시작한 '2024 씨어터 이문세'로 전국의 팬들을 만나고 있다. 

꾸준한 음악 공연에 이어 DJ 활동을 더하며 대중과의 소통의 접점을 넓힌 이문세는 '안녕하세요 이문세입니다'로 복귀를 앞두고 "DJ로 받아왔던 사랑을 보답할 기회를 갖고 싶었는데, 최근 '움직이지 않으면 아무것도 이뤄지지 않는다'는 생각을 하게 돼 다시 마이크 앞에 앉게 됐다"며 "어제 만났던 사람처럼 편안하게 오늘도, 내일도 놀러와 주시면 좋겠다"는 소감을 남긴 바 있다.

'안녕하세요 이문세입니다'는 매주 월요일에서 금요일 오전 11시 5분에 방송된다.

사진 = MBC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