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7 22:16
연예

강동원 "나 여기 있다고 외친 조카, '핑계고' 무한 반복 중" [엑's 인터뷰]

기사입력 2024.05.24 11:26 / 기사수정 2024.05.24 11:26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설계자' 강동원이 예능 출연 후일담을 전했다.

24일 오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설계자'(감독 이요섭)에 출연한 강동원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설계자'는 의뢰받은 청부 살인을 완벽한 사고사로 조작하는 설계자 영일(강동원 분)이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강동원은 '설계자'​에서 조작된 사고 현장에 늘 존재하는 설계자 영일 역을 맡았다.

최근 유튜브 채널 '뜬뜬'의 웹예능 '핑계고'에 출연해 400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그러면서 "이동휘에게 문자를 했다. 너 때문에 반응 좋은 것 같다고 했다"라며 함께 출연한 이동휘에게 공을 돌리기도 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이하 '유퀴즈')에 이어 이번에도 다시 만난 유재석에 대해서 "친숙하더라"며 "'유퀴즈' 때는 진짜 스태프가 많았다. 비슷할 것 같았다. 사람이 너무 없더라. 그래서 놀랐다. 엄청 작은 카페에서 사람도 열 명도 안 됐다"라며 후일담을 전했다. 

특히 '핑계고' 내용 중 '강동원 여기있다'라고 소리치고 다니는 조카의 귀여운 일화가 화제되기도. 그는 "조카가 그 부분을 무한 반복하고 있다고 하더라"라며 짧은 후기를 전하기도 했다.

그는 자신이 출연한 예능을 못보겠다고 "'핑계고'도 '유퀴즈'도 못봤다. 짤막짤막한 것만 봤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의 반응이 어떤 반응인지 잘 모르겠다. '인급동 1위'라고 하는데, 그게 뭐냐고 물어봤다. 되게 좋은 거라고 해서 '그렇구나' 했다. 그래서 동휘한테 문자 보낸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출연 프로그램을 못보는 것에 대해 "저는 제가 재밌는 스타일이라고 생각한다. 유재석 선배도 재밌는 캐릭터라고 좋아하더라. 다만 제가 나온 건 재미가 없는 것 같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설계자'는 오는 29일 개봉한다.

사진=AA그룹, 유튜브 채널 '뜬뜬'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