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7 17:03
연예

김민희, 뒤늦은 이혼 고백 "암 투병 前남편 위해…10년차 싱글맘" (금쪽상담소)

기사입력 2024.05.22 14:20 / 기사수정 2024.05.24 09:49



(엑스포츠뉴스 박서영 기자) 가수 김민희가 이혼 사실을 뒤늦게 밝힌 이유에 대해 설명한다.

23일 방송 예정인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원조 국민 여동생 김민희, 서지우 모녀가 방문한다. 스튜디오를 찾은 김민희는 엄마의 끼를 물려받아 배우를 꿈꾸는 딸 서지우와 함께 '좋아좋아'를 열창해 스튜디오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는 후문이다.

김민희는 최근 한 방송에서 그동안 숨겨왔던 이혼 사실을 깜짝 공개하며 "딸이 초등학생 3학년 때부터 홀로 키우다가 6학년 때쯤 이혼 절차를 밟았다"라고 설명했다. 이혼 고백을 늦게 한 이유에 대해서는 "이혼 후 암 투병 중이던 전남편을 힘들게 하고 싶지 않아서 회복될 때까지 기다렸다"라고 말하며 이제는 10년 차 싱글맘으로서 당당하게 이혼 사실을 밝힌다. 

화기애애한 분위기도 잠시, 딸 서지우는 "3년 전부터 집 밖에 안 나가는 엄마가 걱정이에요"라는 고민을 공개한다. 이에 김민희는 "회사 대표님도 집에만 있는 것이 괜찮냐고 걱정할 정도"라고 말한다.

하지만 김민희는 "장 보기는 배달 서비스, 옷은 인터넷 쇼핑을 이용하면 되고 집에서는 하루 종일 할 일이 많아 바쁘고 혼자만의 고요함이 좋다"라며 일명 집순이로서의 만족감을 드러낸다.



두 모녀의 이야기를 듣던 정형돈이 딸 서지우에게 "엄마가 집에만 있으면 걱정될 게 없을 것 같은데?"라며 반문하자 서지우는 "옛날에는 엄마의 주도하에 여행도 많이 다녔는데 요즘엔 집에만 계신다"라고 말하며 엄마 김민희의 갑작스러운 변화에 대한 걱정을 내비친다.

한편, 딸 서지우의 고민을 확인한 오은영 박사는 "활동적인 엄마에게 어느 날부터 변화가 생겼기 때문에 걱정하는 것"이라 공감하며 김민희에게 언제부터 외출을 꺼리게 됐는지 질문한다. 이에 김민희는 "너무 좋아했던 언니가 있었는데 가까워질수록 본성을 드러내며 곤란한 요구를 하기 시작했다"라며 관련 일화를 공개한다.

김민희의 이야기를 들은 오은영 박사는 관계지향적인 사람들이 겪는 권태기를 '관태기'라고 설명한다. 이어 사람에 대한 배신감과 상처, 그로 인한 자책과 후회 때문에 에너지가 소진된 상태일 수 있다고 김민희를 걱정한다.

그러자 김민희는 이혼 사실을 남자들에게 밝히면 갑자기 얼굴이 상기된 채 본인에게 접근해왔다고 밝히며 남자들에게서 '저도 각방 씁니다. 도장만 찍으면 됩니다'와 같은 말을 들어야 했고 그 이후 사람을 만나지 않게 되었다고 동의한다.

이어 오은영 박사는 김민희가 사전에 검사한 MMPI(다면적인성검사) 결과를 공개하며 "고통이나 좌절에 대한 인내력이 굉장히 높아 힘들어도 내색하지 않고 참으려고 할 것"이라 분석한다. 오은영 박사의 분석을 듣자마자 김민희는 고개를 숙여 눈물을 쏟아내며 그간의 힘든 감정을 고백한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아주 오랜 시간 우울감을 느꼈고 지금은 스스로 보호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라며 김민희가 정신적인 탈진 상태일 수 있다고 분석한다.

또한, 오은영 박사는 김민희에게 "챙겨야 하는 중요한 사람을 놓친 경험이 있는지?" 질문한다. 이에 김민희는 오랫동안 프로그램을 진행했던 故 허참과의 일화를 회상한다.

김민희는 "선생님께서는 방송에 누가 될까 간암 투병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라며 철없이 투정만 부렸던 지난날을 후회하는 모습을 보인다. 이어 김민희는 "선생님께서는 늘 내게 '민희야 열심히 해. 내가 끝까지 받쳐줄게'라며 너무 많은 걸 가르쳐 주셨다"라며 그리움의 눈물을 흘린다.

이어 오은영 박사는 "가까운 사람이 세상을 떠나면 마음의 빈자리를 크게 느끼지만 아무 일 없이 잘 돌아가는 세상에 허망함을 느끼기도 한다"라며 김민희의 깊은 내면에 공감한다.

과연 김민희, 서지우 모녀를 위한 오은영의 은영 매직은 무엇일지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10분 방송된다.

사진 = 채널A

박서영 기자 dosanba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