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2 16:20
연예

'개통령' 강형욱 갑질 폭로…"배변봉투에 스팸 담아 명절 선물"

기사입력 2024.05.20 16:26 / 기사수정 2024.05.20 16:29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반려견 훈련사로 각종 웹 예능, 방송에 출연을 해온 강형욱이 운영하는 회사 '보듬 컴퍼니' 폭로가 화제다.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는 전 직원임을 주장하는 A씨가 자신이 경험한 불합리한 일들을 폭로했다. 

A씨는 "대표님(강형욱)은 남성 여성 할 것 없이 막 부려 먹었으나, 남성을 더 함부로 대했습니다. 여자 직원은 어느 정도 눈치 보면서 대했던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머슴'이라는 표현이 적절할 것 같다며 강형욱이 쉬는 날 심부름, 폭염이나 폭설에 중노동 지시, 보호자 앞 모욕을 주거나 인격을 폄하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피해자가 남자가 많은데 조용한 이유는, 같은 업계 종사하는 훈련사 위주이기 때문에 보복이 두려워서다"라며 더한 일이 많았음을 암시했다. 

또한 그는 "창업 초창기부터 대표님은 늘 이런 식이었습니다. 최근 들어 점점 심해졌다. 아마 사업을 접게 돼서 수면위로 떠올랐을 것"이라며 지금에서야 논란이 터진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보듬컴퍼니는 사직서에 여러 비밀 유지 조항을 넣어 민형사상 책임을 경고했다며 "직원들은 겁을 먹고 사회로 나온다"고도 덧붙였다.

A씨는 "훈련사 말고도 콘텐츠, 쇼핑몰, CS팀까지 다 이런 취급을 당했다. 명절선물로 배변 봉투에 담은 스팸 6개 받아보셨냐. 좀 치욕스럽더라"며 자신이 당한 일을 전했다. 

이어 회사에서의 근무 후기를 쓸 수 있는 플랫폼을 언급한 A씨는 "내 밥줄 쥐고 있는 권위자에게 털릴 때까지 털리고 부들부들 떨면서 할 수 있는 게 그것밖에 없다. 만들어진 이미지 때문에 대중이 안 믿어준다"며 다음에 입사할 피해자들을 막기 위해 솔직한 리뷰를 적었음을 밝혔다.



지난 18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강형욱의 회사 보듬컴퍼니에 대한 후기가 화제가 됐다. 

해당 플랫폼에는 실제 전·현직 임직원이 회사 후기를 자유롭게 남길 수 있다. 

보듬컴퍼니 전 직원들은 '퇴사 후 정신과에 다녔다', '지속적 가스라이팅, 인격 모독 등으로 정신이 피폐해진다', '메신저를 지정한다. 직원 동의 없이 메신저 감시하고 밤새 정독까지 한다' 등의 폭로를 이어갔다. 

일관적인 전 직원들의 근무 후기가 이어지자 '강형욱의 보듬TV' 채널에는 "이렇게 악덕 기업일 줄이야", "단순 흠집내기라면 이렇게 견고하게 폭로할 수 있나", "억울하면 해명해라", "후기가 꾸준히 부정적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해당 논란에 주목하고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