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2 20:38
스포츠

맥주 8만잔 쏩니다! 1억5000만원 냅니다!…35세 독일 MF '낭만적인 고별전'

기사입력 2024.05.19 13:41 / 기사수정 2024.05.19 13:41

독일 명문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서 12년간 뛴 35세 미드필더 마르코 로이스가 자신의 도르트문트 홈 경기 고별전을 치렀다. 마지막 경기에서도 1골 1도움을 올리며 도르트문트의 다름슈타트전 4-0 대승을 견인한 가운데 그는 8만1000여명이 운집한 홈팬들에게 사비 1억5000만원을 들여 맥주 한 잔씩을 대접하는 낭만축구를 실현했다. 로이스는 오래 전부터 맥주 대접을 생각했다고 했다. 연합뉴스
독일 명문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서 12년간 뛴 35세 미드필더 마르코 로이스가 자신의 도르트문트 홈 경기 고별전을 치렀다. 마지막 경기에서도 1골 1도움을 올리며 도르트문트의 다름슈타트전 4-0 대승을 견인한 가운데 그는 8만1000여명이 운집한 홈팬들에게 사비 1억5000만원을 들여 맥주 한 잔씩을 대접하는 낭만축구를 실현했다. 로이스는 오래 전부터 맥주 대접을 생각했다고 했다. 연합뉴스


(엑스포츠뉴스 김현기 기자) 한 팀에서 12년을 뛰며 청춘을 바친 베테랑 미드필더가 퇴단을 앞두고 감사의 의미로 홈팬들에게 한 턱을 쐈다. 무려 8만명 수용할 수 있는 관중석에 맥주를 한 잔씩 돌렸다. 1억5000만원을 기꺼이 지불했다.

'낭만 축구'가 유럽 4대 리그 중 하나인 분데스리가 명문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서 이뤄졌다. 주인공은 독일 국가대표로 48경기를 뛴 미드필더 마르코 로이스다. 마음 씀씀이가 좋아서일까. 그는 홈 고별전에서 골과 도움을 하나씩 올리는 맹활약으로 대승의 일등공신이 됐다. 아름다운 퇴장이었다.

베테랑 미드필더 로이스가 독일 분데스리가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의 안방에서 열린 '고별전'에서 맹활약하며 홈팬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도르트문트는 19일(현지시간) 독일 도르트문트의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끝난 2023-2024 분데스리가 최종 34라운드 홈 경기에서 다름슈타트 98을 4-0으로 대파했다.

이날 경기를 끝으로 도르트문트는 이번 시즌 분데스리가에서 18승 9무 7패(승점 63)을 기록하며 5위를 차지했다. 다음 시즌부터 독일과 이탈리아, 두 리그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티켓이 주어짐에 따라 도르트문트는 챔피언스리그에 다시 출전할 수 있게 됐다.

물론 도르트문트는 오는 6월2일 영국 런던 웸블리에서 열리는 이번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레알 마드리드를 눌러 우승해도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에 나선다.

독일 명문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서 12년간 뛴 35세 미드필더 마르코 로이스가 자신의 도르트문트 홈 경기 고별전을 치렀다. 마지막 경기에서도 1골 1도움을 올리며 도르트문트의 다름슈타트전 4-0 대승을 견인한 가운데 그는 8만1000여명이 운집한 홈팬들에게 사비 1억5000만원을 들여 맥주 한 잔씩을 대접하는 낭만축구를 실현했다. 로이스는 오래 전부터 맥주 대접을 생각했다고 했다. 도르트문트
독일 명문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서 12년간 뛴 35세 미드필더 마르코 로이스가 자신의 도르트문트 홈 경기 고별전을 치렀다. 마지막 경기에서도 1골 1도움을 올리며 도르트문트의 다름슈타트전 4-0 대승을 견인한 가운데 그는 8만1000여명이 운집한 홈팬들에게 사비 1억5000만원을 들여 맥주 한 잔씩을 대접하는 낭만축구를 실현했다. 로이스는 오래 전부터 맥주 대접을 생각했다고 했다. 도르트문트


이날 다름슈타트전은 로이스의 '안방 고별전'이라는 것에서 큰 의미가 있었다. 로이스는 10년 넘게 바이에른 뮌헨과 함께 분데스리가를 대표하는 명문 구단 도르트문트의 상징적인 선수였다. 지난 2012년 여름 보루시아 묀헨글라트바흐에서 이적한 그는 도르트문트 유니폼을 입고 분데스리가 294경기 120골을 포함, 공식전 427경기를 뛰며 12시즌 동안 핵심 자원으로 활약했다.

2018∼2023년 팀의 주장을 맡았던 로이스는 3차례 '분데스리가 올해의 선수', 6차례 '분데스리가 베스트 11', 2차례 '올해의 독일 선수'에 뽑히는 등 도르트문트 유니폼을 입고 다양한 상을 받았다.

1989년생으로 35살인 그는 마지막 무대까지 변함 없는 기량을 선보였다. 로이스는 이날 전반 30분 이안 마트셈의 선제골을 도왔고, 8분 후에는 날카로운 프리킥으로 골 맛까지 봤다. 도르트문트는 이후 후반 27분 율리안 브란트, 43분 도니얼 말런이 연속 골을 터뜨리며 4-0 대승을 완성했다.

도르트문트는 올 시즌이 끝나면 로이스와 결별하기로 상호 합의했다고 이달 초 일찌감치 공식 발표를 했다. 이에 따라 이날이 로이스가 구단 소속으로 뛰는 마지막 분데스리가 경기이자 홈 경기였다.

독일 명문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서 12년간 뛴 35세 미드필더 마르코 로이스가 자신의 도르트문트 홈 경기 고별전을 치렀다. 마지막 경기에서도 1골 1도움을 올리며 도르트문트의 다름슈타트전 4-0 대승을 견인한 가운데 그는 8만1000여명이 운집한 홈팬들에게 사비 1억5000만원을 들여 맥주 한 잔씩을 대접하는 낭만축구를 실현했다. 로이스는 오래 전부터 맥주 대접을 생각했다고 했다. 연합뉴스
독일 명문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서 12년간 뛴 35세 미드필더 마르코 로이스가 자신의 도르트문트 홈 경기 고별전을 치렀다. 마지막 경기에서도 1골 1도움을 올리며 도르트문트의 다름슈타트전 4-0 대승을 견인한 가운데 그는 8만1000여명이 운집한 홈팬들에게 사비 1억5000만원을 들여 맥주 한 잔씩을 대접하는 낭만축구를 실현했다. 로이스는 오래 전부터 맥주 대접을 생각했다고 했다. 연합뉴스

독일 명문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서 12년간 뛴 35세 미드필더 마르코 로이스가 자신의 도르트문트 홈 경기 고별전을 치렀다. 마지막 경기에서도 1골 1도움을 올리며 도르트문트의 다름슈타트전 4-0 대승을 견인한 가운데 그는 8만1000여명이 운집한 홈팬들에게 사비 1억5000만원을 들여 맥주 한 잔씩을 대접하는 낭만축구를 실현했다. 로이스는 오래 전부터 맥주 대접을 생각했다고 했다. 연합뉴스
독일 명문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서 12년간 뛴 35세 미드필더 마르코 로이스가 자신의 도르트문트 홈 경기 고별전을 치렀다. 마지막 경기에서도 1골 1도움을 올리며 도르트문트의 다름슈타트전 4-0 대승을 견인한 가운데 그는 8만1000여명이 운집한 홈팬들에게 사비 1억5000만원을 들여 맥주 한 잔씩을 대접하는 낭만축구를 실현했다. 로이스는 오래 전부터 맥주 대접을 생각했다고 했다. 연합뉴스


다만 도르트문트 유니폼을 입고 뛰는 마지막 공식전은 아니다. 가장 중요한 한 경기가 남았기 때문이다.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이 바로 그 대회다. 로이스는 도르트문트 첫 시즌인 2012-2013시즌에 챔피언스리그 결승 무대를 밟았으나 라이벌 뮌헨에 패해 준우승을 맛 봤다. 떠나기 직전 마지막 경기가 다시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이 됐다.

로이스는 도르트문트에서 분데스리가 준우승만 7차례 경험했고, 끝내 정규리그 챔피언의 기쁨을 맛보지 못하고 도르트문트와 결별하게 됐지만 마지막 한 경기 레알과의 챔피언스리그 결승을 통해 무관의 한을 풀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이날 다름슈타트전에선 엄청난 응원 열기와 카드 섹션으로 유명한 도르트문트 팬들이 8만석 홈구장을 가득 메운 뒤 조직적인 대규모 응원을 준비했다. 그가 사용한 등번호 11번을 카드 섹션을 통해 응원석 한쪽 면에 크게 띄웠고, '당케 마르코'(고마워요 마르코)라는 문구도 하단에 붙였다.

독일 명문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서 12년간 뛴 35세 미드필더 마르코 로이스가 자신의 도르트문트 홈 경기 고별전을 치렀다. 마지막 경기에서도 1골 1도움을 올리며 도르트문트의 다름슈타트전 4-0 대승을 견인한 가운데 그는 8만1000여명이 운집한 홈팬들에게 사비 1억5000만원을 들여 맥주 한 잔씩을 대접하는 낭만축구를 실현했다. 로이스는 오래 전부터 맥주 대접을 생각했다고 했다. 연합뉴스
독일 명문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서 12년간 뛴 35세 미드필더 마르코 로이스가 자신의 도르트문트 홈 경기 고별전을 치렀다. 마지막 경기에서도 1골 1도움을 올리며 도르트문트의 다름슈타트전 4-0 대승을 견인한 가운데 그는 8만1000여명이 운집한 홈팬들에게 사비 1억5000만원을 들여 맥주 한 잔씩을 대접하는 낭만축구를 실현했다. 로이스는 오래 전부터 맥주 대접을 생각했다고 했다. 연합뉴스


이에 로이스도 한 턱을 냈다. 이날 자신과 작별 인사를 하려고 경기장을 찾은 홈팬들에게 맥주를 대접한 것이다. 이날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는 정확히 8만1365명이 방문했는데 독일 언론은 이 중 합법적으로 음주할 수 있는 연령대 팬들 대부분이 로이스가 쏜 맥주를 마신 걸로 AP통신은 추측했다.

도르트문트 구단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맥주 값은 내가 낸다'는 문장과 서명을 적은 로이스의 자필 메모도 공개했다. 로이스가 낸 맥주값은 10만 유로, 한화로 1억4500만원에 달했다.

로이스는 경기 후 "(무슨 말을 해야 할지) 잘 모르겠다. 지금 머릿속에 생각이 너무 많다"며 "완벽한 하루였다. 이 구단의 가족이 된 게 정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다가오는 레알 마드리드와 '마지막 승부'를 놓고 "결승전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른다. 단 한 경기고, 한 경기에서는 모든 게 가능하다"고 투지를 불태웠다.

그러면서 "할 수 있는 모든 걸 해보겠다"며 "그러고 나서 도르트문트에서 진짜 파티를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전력상 도르트문트가 열세인 것은 맞지만 혼신의 힘을 다해 싸우겠다는 뜻이다. 

독일 명문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서 12년간 뛴 35세 미드필더 마르코 로이스가 자신의 도르트문트 홈 경기 고별전을 치렀다. 마지막 경기에서도 1골 1도움을 올리며 도르트문트의 다름슈타트전 4-0 대승을 견인한 가운데 그는 8만1000여명이 운집한 홈팬들에게 사비 1억5000만원을 들여 맥주 한 잔씩을 대접하는 낭만축구를 실현했다. 로이스는 오래 전부터 맥주 대접을 생각했다고 했다. 연합뉴스
독일 명문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서 12년간 뛴 35세 미드필더 마르코 로이스가 자신의 도르트문트 홈 경기 고별전을 치렀다. 마지막 경기에서도 1골 1도움을 올리며 도르트문트의 다름슈타트전 4-0 대승을 견인한 가운데 그는 8만1000여명이 운집한 홈팬들에게 사비 1억5000만원을 들여 맥주 한 잔씩을 대접하는 낭만축구를 실현했다. 로이스는 오래 전부터 맥주 대접을 생각했다고 했다. 연합뉴스

독일 명문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서 12년간 뛴 35세 미드필더 마르코 로이스가 자신의 도르트문트 홈 경기 고별전을 치렀다. 마지막 경기에서도 1골 1도움을 올리며 도르트문트의 다름슈타트전 4-0 대승을 견인한 가운데 그는 8만1000여명이 운집한 홈팬들에게 사비 1억5000만원을 들여 맥주 한 잔씩을 대접하는 낭만축구를 실현했다. 로이스는 오래 전부터 맥주 대접을 생각했다고 했다. 연합뉴스
독일 명문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서 12년간 뛴 35세 미드필더 마르코 로이스가 자신의 도르트문트 홈 경기 고별전을 치렀다. 마지막 경기에서도 1골 1도움을 올리며 도르트문트의 다름슈타트전 4-0 대승을 견인한 가운데 그는 8만1000여명이 운집한 홈팬들에게 사비 1억5000만원을 들여 맥주 한 잔씩을 대접하는 낭만축구를 실현했다. 로이스는 오래 전부터 맥주 대접을 생각했다고 했다. 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도르트문트 SNS

김현기 기자 spitfir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