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5 17:45
연예

박보검 "사랑을 충전하는 시간" 울컥…박명수→지창욱 새 인생 예고 (My name is 가브리엘)

기사입력 2024.05.17 10:57 / 기사수정 2024.05.17 10:57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JTBC 새 예능 'My name is 가브리엘'이 박명수부터 가비까지, 출연진들의 모습이 담긴 오프닝 시퀀스 영상을 공개했다.

'My name is 가브리엘'은 아무도 나를 모르는 곳에서 세계 80억 인구 중 한 명의 이름으로 72시간 동안 '실제 그 사람의 삶'을 살아가는 프로그램으로 가족, 친구, 직장 등 삶의 다양한 부분에서 깊은 관계성을 맺으며 펼쳐지는 관찰 리얼리티를 통해 차별화된 재미와 감동, 웃음을 선사할 전망이다.

17일 공개된 오프닝 시퀀스 영상은 1차 라인업인 박명수, 염혜란, 지창욱, 박보검, 가비의 사전 인터뷰로 포문을 연다.



박명수(태국 치앙마이), 염혜란(중국 충칭), 지창욱(멕시코 과달라하라), 박보검(아일랜드 더블린), 가비(멕시코 시티)까지 세계 각지로 향한 5인의 '가브리엘'의 서사가 소개된다.

'아무도 나를 모르는 곳에서 72시간 동안 타인으로 살아간다면?'이라는 질문을 받은 스타들은 "어떠한 삶을 살아갈지는 모르겠지만 (나의) 새로운 어떤 모습을 찾았을 때 재밌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궁금하다"라고 입을 모았다. 

'타인의 삶'을 향해 궁금증과 설렘, 걱정, 기대를 드러내는 스타들의 표정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어 스타들의 사전 인터뷰를 토대로 특별한 AI 프로그램 '가브리엘'을 통해 데이터 분석을 진행했고, 세계 각지로 향해 타인의 삶을 살아가는 스타들의 모습이 펼쳐지며 몰입을 더한다.



스타들의 사전 인터뷰와 매칭된 타인의 삶은 의외의 지점에서 높은 적중률을 선보였다. 태국으로 향한 박명수는 본인이 희망한 '디제잉' 분야와 전혀 다른 일을 하는 장면으로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과연 이들이 전 세계 80억 인구 중 어떤 '이름'과 매칭이 되었을지, 세계 곳곳에서 시작되는 '타인의 삶'을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오프닝 시퀀스 영상에서는 이름 하나로 운명이 바뀐 스타들의 새로운 삶을 담아내며 기대감을 높였다. 당황의 연속인 첫 만남이지만 진짜 삶의 현장에 스며든 스타들의 모습들이 짧은 영상만으로 여운을 남기고 있다. 

박명수, 염혜란, 지창욱, 박보검, 가비는 "그 사회에, 그 가족에 제가 흡수가 되는 걸 느꼈다", "행복한 영화 안에 들어와 있는 기분", "사랑을 충전하는 시간이었다" 등의 소감을 남겼다.

'My name is 가브리엘'은 6월 첫 방송된다.

사진 = JTBC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