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31 06:31
연예

엔하이픈 정원 "희승=군기반장…다른 연습생 울린 적도" 폭로 (재친구)

기사입력 2024.05.16 18:25 / 기사수정 2024.05.16 18:25



(엑스포츠뉴스 정민경 기자) 그룹 엔하이픈(ENHYPEN)이 연습생 시절 일화를 공개했다.

16일 유튜브 채널 '우하머그'에는 '역대급 낯가림 이슈! 우리 친해질 수 있을까?'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엔하이픈(ENHYPEN) 희승, 정원, 선우가 등장해 MC 김재중과 만담을 나눴다.

이날 김재중은 "희승이가 군기반장 역할이었네"라고 운을 뗐다. 그러자 희승은 "그거는 약간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김재중은 "신인개발팀이 희승이에게 믿고 맡길 정도로 군기반장이었으면 굉장했던 거 아니냐"고 놀라워했다. 이에 희승은 "사실 나도 연습생이었는데, 열심히 하는 편이어서 신인개발팀에서 나를 믿은 거다"라고 설명했다.



정원은 "내가 희승이 형 들어오고 1년 뒤에 들어왔는데, 희승이 형이 반장 느낌이었다"라며 희승의 군기반장 시절을 떠올렸다.

정원은 "우리가 밥을 먹으면 식대 장부를 썼는데, 한 친구가 귀찮아서 안 쓴거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희승이 형이 '이거 혹시 안 썼니?' 하고 물어봤는데 그 친구가 울었다"고 폭로했다.

이에 희승은 "장부를 안 써서 문제가 생기는 건 맞으니까, 콜라를 안 썼다"라고 말했다.

희승은 "장부가 있었는데, 한 연습생이 회사를 나가게 된 거다. 걔가 '어차피 나가는데 다 사줄게요' 하면서 편의점에서 엄청 사고 나간 다음에 장부가 폐지됐다"며 웃지 못할 사연을 전하기도 했다.

사진=우하머그 uhmg studio

정민경 기자 sbeu300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