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31 04:00
연예

"하혈 2년·반신마비"…김주연, 신내림 받은 속사정 (금쪽상담소)

기사입력 2024.05.08 15:20



(엑스포츠뉴스 정민경 기자) 개그우먼 출신 무속인 김주연이 '금쪽 상담소'를 찾는다.

9일 방송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유행어 "열라 짬뽕나"로 데뷔 1년 만에 신인상을 거머쥐었던 전 개그우먼 김주연, 김정희 모녀가 방문한다. 

김주연은 최근 신내림을 받아 3년 차 새내기 무속인이 되었다는 깜짝 근황을 공개해 화제를 모은 바.

김주연, 김정희 모녀는 "신내림 3년 차, 받아들이기 힘들어요"라는 고민을 공개했다.

김주연은 "하고 싶어서 한 게 아니다"라며 신병 때문에 결국 신내림을 받게 되었다고 고백했다.

엄마 김정희는 딸이 신내림을 받았다는 소식에 "모든 것이 무너져 내리는 심정이었고, 몇 날 며칠을 이불 속에서 울었다"며 당시 느꼈던 절망감을 토로했다.

이어 딸 김주연이 부모에게 알리지 않고 홀로 신병을 앓았음을 고백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한편 MC 박나래는 김주연에게 "신병의 증상이 어땠는지"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김주연은 "2년간 하혈이 멈추지 않고 반신마비를 앓았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는 내림굿을 받기 전날 "너 아니면 네 아버지를 데리고 간다"라는 혼잣말이 나오기도 했다고 고백.

신을 받은 이후 아버지가 "원래 내 꿈에 저승사자가 많이 나왔었는데 신내림 이후에 나오지 않는다"라고 말했다고 전해 상담소 식구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모녀의 이야기를 듣던 오은영 박사는 정신의학에서도 신병을 다루며, 질병으로 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오은영 박사는 "신병을 겪은 사람들은 몇 년간 이유 없이 아프기도, 죽을 고비를 넘기기도 한다"고 첨언했다.

그러자 김주연은 "교통사고로 차에 머리가 끼거나, 폐차할 정도로 심한 사고가 나거나, 어렸을 때는 턱뼈가 부러진 적도 있었다"고 고백해 충격을 안겼다.

3년 차 새내기 무속인 김주연, 김정희 모녀의 고민과 오은영의 솔루션은 9일 오후 8시 10분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채널A

정민경 기자 sbeu300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