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6 18:18
연예

'깔끔왕' 서장훈, 비위생적인 집에 탄식…"큰일났다 너무 심각해" (고딩엄빠)

기사입력 2024.04.30 11:01 / 기사수정 2024.04.30 11:01



(엑스포츠뉴스 박서영 기자) 서장훈이 비위생적인 집안 상태에 경악해 두 눈을 질끈 감는다. 

1일 방송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이하 '고딩엄빠4')에서는 청소년 엄마 정원복이 출연해 3MC 박미선, 서장훈, 인교진 게스트로 나선 배우 신다은 등과 반갑게 인사한 뒤 현재 만 10세인 딸과 함께 사는 일상을 공개한다.

정원복은 "친오빠가 신청해서 방송에 나오게 됐다"며 "난 행복하고 걱정이 없는데, 다른 사람들은 아니라고 한다"고 당당히 밝히지만, 직후 공개된 정원복의 집 상태를 본 스튜디오 출연진들이 집단 경악해 "친오빠가 왜 출연 신청을 했는지 알겠네"라는 반전 반응을 자아낸다.

실제로 작은 원룸인 정원복의 집은 발 디딜 틈 하나 없이 짐들로 빼곡히 쌓여 있는 데다, 각종 묵은 때와 바퀴벌레까지 눈에 띄어 3MC의 탄식을 자아낸다. 비위생적인 현장이 포착될 때마다 박미선은 “아악!”이라며 소스라치게 놀라 인상을 찡그리고, 서장훈은 탄식과 함께 두 눈을 질끈 감아버린다.



정원복은 "딸과 10년째 살고 있는 임대주택인데, 제가 약간 (추억이 깃든 물건들을) 간직하는 스타일이라"며 자신의 저장강박 성격을 언급한다.

그러나 서장훈은 "큰일났어..이거 심각한데"라며 "아이 건강에도 안 좋고, 무엇보다 화재의 위험성이 크다"고 따끔하게 질책한다.

“정리 못한 지 6~7년은 된 것 같다”는 서장훈의 쓴소리에도 정원복은 타격감 1도 없이 해맑게 웃으며 “그건 아니고 몇 주 됐다”고 해명한다. 난장판인 살림살이 때문에 딸은 자기 옷이 어디에 있는지도 잘 몰라서 헤매는데, 정원복은 한참을 걸려 딸의 옷을 찾아준 뒤 등교시킨다.

이후, “오늘 대청소나 해볼까?”라며 모처럼 몸을 움직인다. 그런데 청소를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정원복은 “청소하니까 뿌듯하네”라고 흡족해 하더니, 곧장 드러누워 낮잠을 청한다.

박미선은 “이게 (청소) 끝난 거냐?”라며 미간을 찌푸리고, 인교진은 “대충 청소인가요?”라며 실소를 터뜨린다.
 
쓰레기장을 방불케 하는 원룸에서 살고 있는 데도 “행복하고 걱정이 없다”는 정원복의 초긍정 마인드와, 그런 엄마와 함께 살고 있는 딸의 속마음이 어떠할지는 1일 오후 10시 20분 방송하는 '고딩엄빠4'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MBN

박서영 기자 dosanba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