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1 09:40
연예

강지영 '공무원 저격' 논쟁 심화…"경솔"vs"왜곡 해석"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4.24 08:40 / 기사수정 2024.04.24 09:15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그룹 카라 강지영이 나눈 경찰서 민원 응대 목격담 관련 누리꾼들의 논쟁이 뜨겁다. 

강지영은 지난 23일 개인 채널에 경찰서 민원실에서 목격한 불친절한 민원 응대 상황을 상세하게 기록했다. 

"무거운 이야기를 꺼내보려고 한다"는 말로 장문의 글을 남긴 강지영은 면허증을 갱신하러 온 한 중년 여성과 민원 응대인의 대화를 담았다.

운전면허증 갱신을 하러 경찰서를 방문한 여성에게 응대인은 "시력이 0.8 넘게 나왔냐"고 질문했고, "넘지 않는다"라고 하자 "그러면 오늘 갱신하지 못하니 지금 당장 안경을 맞춰 오라"고 했다는 것. 

강지영은 이 과정에서 민원 응대인의 말투를 두고 "퉁명스러웠다"라고 지적, 해당 여성이 "곤란해했다"라며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만약 내 옆에 어머님이 우리 엄마였다면 (어땠을까 싶어) 너무 속상했다. 안내해주는 분이 저렇게 귀찮다는 듯 불친절하고, 엄마는 어쩔 줄 몰라하는 상황을 내 눈으로 봤다면 내 가슴이 무너질 것 같다 생각했다"고 심경을 털어놨다. 

이어 "별 일 아니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요즘 키오스크와 수많은 어플 등 때로는 나도 따라가기 힘든 빠른 발전 속에 '단지 할 줄 몰라서 그런 것뿐인데 조금만 자세하게 설명해주면 되는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이를 지켜보면서 "너무 화가 나고 눈물이 나고 돌아오는 내내 손이 부들부들 떨렸다"라는 강지영은 변화를 촉구, "우리 부모님들을 위한 딸의 마음"이라 강조했다. 



해당 글은 온라인상에서 많은 이들의 반응을 이끌어냈다. 공인으로서 나누기 어려운 이야기를 진솔하게 담아낸 강지영을 향해 '소신 발언'이라는 누리꾼들의 반응이 이어졌다. 

이들은 "서로 조금만 친절하면 좋은 세상이 될 것 같다" "누군가의 딸이자 부모인 모두 소중하다" "우리 엄마 생각나서 공감간다" "서로 배려하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 등의 입장으로 강지영에 대한 지지를 보내는 모습.

반면 강지영이 경솔했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특히 강지영이 디지털 약자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을 담은 글을 두고 '민원 응대인을 저격'했다는 시선으로 바라보는 이들의 비판이 쏟아지는 분위기다. 

이들은 "제 할 일 다한 사람한테 '퉁명스러웠다'라고 주관적인 감정을 대입한 것은 경솔하다" "공무원에게 친절을 바라는 자체가 이기적이다" "친절한 공무원들은 억울할 듯" "공무원이 만만하냐" 등 날선 반응도 쉽게 찾을 수 있다. 

여기에 대한 반박 입장도 거세다. "강지영이 특정 공무원을 지목한 것도 아닌데 왜 욕을 먹어야 하나" "글의 목적이 공무원 저격이 아니라 친절한 사회를 위한 독려인데 왜 비판 받나" 등의 목소리를 높이는 누리꾼들도 많아지고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