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0 00:09
스포츠

장대비에 중단된 롯데-SSG의 혈투, 하늘의 뜻에 달린 전준우 200홈런 [부산 현장]

기사입력 2024.04.23 20:03 / 기사수정 2024.04.23 20:03



(엑스포츠뉴스 부산, 김지수 기자) 롯데 자이언츠와 SSG 랜더스의 올 시즌 세 번째 유통 라이벌 더비가 치열한 접전이 펼쳐지던 중 비로 중단됐다.

롯데와 SSG는 23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팀 간 3차전을 치르고 있다. 하지만 5회초 SSG의 공격 시작을 앞두고 비가 쏟아지면서 새 이닝에 돌입하기 전 심판진이 게임 중단을 결정했다.

SSG는 이날 최지훈(중견수)-추신수(지명타자)-최정(3루수)-한유섬(우익수)-에레디아(좌익수)-박성한(유격수)-고명준(1루수)-최준우(2루수)-조형우(포수)로 이어지는 타순을 구성했다. 선발투수는 로에니스 엘리아스가 마운드에 올랐다.

롯데는 윤동희(중견수)-황성빈(좌익수)-빅터 레이예스(우익수)-전준우(지명타자)-정훈(1루수)-손호영(유격수)-한동희(3루수)-김민성(2루수)-정보근(포수)으로 라인업을 꾸렸다. 선발투수는 사이드암 한현희가 출격했다.

기선을 제압한 건 SSG였다. 1회초 선두타자 최지훈이 2루 땅볼로 물러났지만 추신수가 공격의 활로를 뚫어줬다. SSG는 추신수의 볼넷 출루에 이어 최정의 2루타로 1사 2·3루 찬스를 잡았다. 



SSG 4번타자 한유섬은 추신수, 최정이 연결해 준 찬스에서 힘차게 방망이를 돌렸다. 깨끗한 중전 안타로 주자 두 명을 모두 홈으로 불러들이면서 SSG에 2-0 리드를 안겼다.

SSG는 에레디아가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박성한의 볼넷 출루로 2사 1·2루 찬스를 이어갔다. 하지만 롯데 선발투수 한현희가 고명준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면서 더 이상의 득점은 없었다.

롯데도 빠르게 반격에 나섰다. 1회말 선두타자 윤동희가 좌전 안타로 출루하면서 반격의 불씨를 당겼다. 하지만 황성빈, 빅터 레이예스가 연이어 내야 땅볼에 그치면서 1루 주자의 진루 없이 아웃 카운트 두 개가 사라졌다.

하지만 롯데에는 4번타자 전준우가 있었다. 전준우는 2사 1루에서 엘리아스를 무너뜨리는 동점 2점 홈런을 쏘아 올리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놨다.

전준우는 스트라이크 존 한 가운데 몰린 엘리아스의 초구 148km짜리 직구를 완벽한 스윙으로 받아쳤다. 좌측 담장을 훌쩍 넘어가는 타구를 날려 보내며 침체됐던 롯데 더그아웃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전준우는 이 홈런으로 시즌 4호 홈런이자 KBO리그 역대 35번째 200홈런 고지를 밟았다.  



롯데는 전준우의 2점 홈런에 이어 베테랑 내야수 김민성도 힘을 냈다. 김민성은 2회말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스코어를 3-2로 만드는 역전 솔로 홈런을 때려냈다.

흥미롭게 전개되는 게임은 빗줄기가 점점 굵어지면서 5회초 SSG의 공격 시작 전 중단됐다. 심판진은 4회말 롯데의 공격 종료 후 잠시 의논을 거친 뒤 정상적인 진행이 어렵다고 판단, 양 팀 더그아웃에 우천 중단을 알렸다.

홈 팀 롯데의 구장 관리팀은 곧바로 내야에 대형 방수포를 설치, 그라운드 컨디션 악화를 막았다. 저녁 7시 44분 중단된 이 경기는 KBO 규정에 따라 8시 14분까지 비가 그치길 기다린다.

비가 그치지 않을 경우 경기는 우천 노게임이 결정된다. 이후 KBO의 후반기 잔여 경기 일정 편성 때 경기일이 다시 확정된다.

만약 우천 노게임이 선언된다면 전준우의 이날 홈런은 무효처리 된다. 

사진=부산, 김한준 기자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