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1 11:08
연예

'선우은숙 이혼' 유영재 "변명 안 해…사생활 알릴 이유 있지만" 결국 하차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4.19 17:02 / 기사수정 2024.04.19 17:02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최근 선우은숙과 이혼한 유영재 아나운서가 라디오 하차를 발표하며 심경을 밝혔다.

19일 경인방송 라디오 '유영재의 라디오쇼'에는 마지막 생방송 진행에 나선 유영재가 속마음을 전했다.

유영재는 "여러분들이 제게 주신 다양한 숙제들, 잘 안고 가겠다"며 "길이 하나만 있는 것도 아니고, 그 길에서 잠시 쉬면 새로운 길도 있을 거다"라고 하차에 대해 언급했다. 

"세상 살며 할 말을 다 하고 살 수 있나요"라고 운을 뗀 유영재는 "할 말이 있어도 때와 시간, 장소를 기다린다. 말을 하는데 있어 예절도 갖춰야 한다. 경인방송은 제 소중하고 귀한 공공자산이다. 여기서 제 개인적인 여러가지 불미스러운 일을 이야기하는 거 자체가 바람직하지 않고 예의 아니라고 생각했다. 여러분과 침묵 속에서 이렇게 지켜왔다"며 침묵 이유를 밝혔다. 

유영재는 제작진에게 사생활로 부담을 주기에는 면목이 없다며 "만남도 예의있게, 이별도 그렇다. 언제 어디서 만날지 모르니 이별에도 격식이 있다. 이별에 진정성을 담아 여러분과 헤어지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제 나이가 62세인데 끝까지 좋은 인연을 담았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누굴 탓하는 게 아니다. 돌아보면 제가 가지고 있는 업보다. 제가 만들어 놓은, 저만 가지고 있는 거(업보)다"라고 토로했다.



그는 "많은 욕도 하시고 비난도 하셨는데 받아들이기 나름이다. 잘 모아서 제게 주신 메시지가 뭔지 잘 들여다보고 잘 공부해서 하나의 길을 천천히 쉬면서 가겠다"며 "그간 여러 일들로 흠집이 난 부분에 있어서 저도 많이 미안하고 속상하다. 시간이 흐르면 저도 할 말을 할 날이 오겠지 싶다"라고 미래를 기약했다.

이어 청취자와 소통 시간을 가진 유영재는 '변명으로 들린다'는 한 청취자의 말에 "이 소중한 채널에서, 이 귀한 시간에 제 입으로 변명한 적이 없다. 침묵을 선택했다. 제 사생활을 여러분에게 알려야할 이유도 있고 여러 이야기가 있지만 부탁드렸다. 침묵 속에서 행간을 잘 읽어달라고 분명히 여러 번 이야기했다"고 답했다. 

"이 곳에서는 우리 좋은 이야기만 하자"는 유영재는 "여러분과 차근차근 이야기를 나누고 이곳에서 쉬었다. 현실에 보이는 모든 것에 대해 성찰하면 된다. 누구를 탓하고, 억울하고 힘들다고 하면 본인이 더 수렁 속으로 빠져든다"고 덧붙였다. 

그는 "취할 건 취하고 버릴 건 버려야한다. 무조건 갖는다고, 손에 쥔다고 다 내것이 되는 게 아니다. 버려야 얻을 수 있는 게 있다"며 속마음을 전했다. 

한편, 사생활 문제로 라디오 하차 의사를 밝힌 유영재는 선우은숙과의 이혼 후 양다리 의혹, 삼혼 등 다양한 논란에 휩싸였으나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사진 = 경인방송, 소속사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