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18 10:27
연예

문성현, 가족들 뒤집어놓은 돌발행동…박근형까지 '당황' (미녀와 순정남)

기사입력 2024.03.24 16:43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미녀와 순정남’의 문성현이 돌발행동으로 가족들의 속을 뒤집어 놓는다.

24일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미녀와 순정남’ 2회에서는 가족들에게 폭탄 선언하는 어린 고대충(문성현 분)과 그런 그를 옆에서 지켜보는 어린 박도라(이설아)의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도라는 집안을 먹여 살리기 위해 엄마 백미자(차화연)의 손에 이끌려 돈을 벌러 다녔고, 빚쟁이들에게 쫓겨 이사 간 집에서 한눈에 반한 대충을 운명이라 여기며 마음을 키워갔다. 하지만 대충이 여자를 만나고 있다는 사실을 그의 엄마 김선영(윤유선)에게 폭로하는 등 첫 회부터 휘몰아친 대환장 엔딩이 다음 회를 기다리게 만들었다.



이런 가운데, 24일 공개된 스틸에는 예사롭지 않은 어린 도라와 대충의 모습이 담겨 있어 시선을 모은다. 잔뜩 화가 난 대충은 선영과 대치하고 있는 반면 도라는 평소와는 다른 그의 모습에 큰 충격을 받았는지 토끼처럼 눈을 동그랗게 뜬 채 지켜보고 있다.

특히 ‘박가(家)네’와 ‘고가(家)네’ 모두 마당에 나와 대충과 선영의 말다툼을 지켜보고 있는 상황. 나아가 대충은 가족들 앞에서 돌발행동을 한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아수라장이 된 집안을 본 할아버지 김준섭(박근형)조차 당황스러움을 금치 못하는데, 모두를 혼란에 빠트린 그의 행동은 과연 무엇일지 궁금해진다.

한편 도라는 이 같은 상황들로 인해 대충을 향한 마음을 새롭게 바꾸기로 결심하고, 도라와 대충의 관계는 요동치기 시작한다. 두 사람의 관계 변화뿐만 아니라, 이들의 가족들에게도 어떤 일들이 벌어지게 될지 향후 펼쳐질 흥미로운 스토리에 기대감이 한껏 높아지고 있다.

이처럼 ‘미녀와 순정남’은 얽히고설킨 두 주인공의 관계성, 주조연 배우들의 빈틈없는 호연, 감정 몰입도를 배가시키는 연출, 군더더기 없는 극본 등 모든 것이 최고의 시너지를 만들어내며 성공적인 첫걸음을 내디뎠다.

첫 회부터 뜨거운 반응을 모으고 있는 KBS 2TV 주말드라마 ‘미녀와 순정남’은 24일 오후 7시 55분 2회가 방송된다.

사진= KBS 2TV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