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1 13:34
연예

'효심이네' 유이, ♥하준 잠든 사이 떠났다…1년 동안 잠적

기사입력 2024.03.17 20:1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효심이네 각자도생' 유이가 하준과 이별했다.

17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효심이네 각자도생' 51회(최종회)에서는 이효심(유이 분)이 강태호(하준)의 곁을 떠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효심은 강태호가 잠든 사이 그의 곁을 떠났다. 이효심은 편지를 통해 '태호 씨 미안해요. 아무리 생각해도 나는 아직 결혼을 할 수 없을 것 같아요. 더 정확하게는 가족을 만들 자신이 없어요. 나는 아직도 혼란스러워요. 가족이 뭔지 나한테 가족은 정확하게 어떤 의미인지 모르겠어요'라며 밝혔다.



이효심은 '나 사실 아버지에게 수술해 주기 싫었어요. 짜증 나고 억울했어요. 그런데 또 다 이해가 됐어요. 큰오빠네도 이해가 돼요. 작은오빠도 이해가 가고요. 그렇게 방황하며 지낼 수밖에 없었던 효도도 이해해요'라며 털어놨다.

이효심은 '왜 자꾸 나는 다른 사람이 이해가 될까요? 이해하고 싶지 않은데 왜 자꾸 이해가 될까요. 왜 자꾸 그 사람들 마음을 알 것 같을까요? 그래서 나만 희생하면 된다는 생각을 또 했어요. 다른 가족들이 다 이해가 되니까 내가 희생하면 우리 가족 다 편안해질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을 또 했어요. 그런데 수술하고 나니까 왜 나만 이렇게 희생해야 하나 너무 억울했어요'라며 고백했다.

특히 이효심은 '태호 씨. 아직도 나는 모르겠어요. 도움을 바라는 가족들한테 나를 희생하면서까지 해주고 미워해야 하는 건지 냉정하게 거절해야 하는 건지 아직도 모르겠어요.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는 나는 또 다른 가족을 만들 수가 없을 것 같아요. 진정한 독립이 뭔지 이제 정말로 찾아야 할 거 같아요. 나는 태호 씨에게 어떤 약속도 해줄 수가 없어요. 미안해요'라며 이별을 고했다.

또 강태호는 1년이 지난 후에도 이효심을 그리워했다.

사진 = K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