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0 13:04
연예

'임신 발표' 배슬기 "♥심리섭과 결혼 4년 만에…입덧 심해 3kg 빠져" (sllog)

기사입력 2024.03.17 16:36 / 기사수정 2024.03.17 16:36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슬기가 결혼 4년 만에 임신했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17일 배슬기의 유튜브 채널에는 'VLOG#19. 수줍은 고백'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배슬기는 영상을 통해 "좋은 소식을 전하고자 카메라 앞에 섰다. 좋기도 하고 떨리는 소식이다. 저희 부부가 결혼한 지 지금 햇수로는 4년차, 3주년이 작년에 지났다. 저희가 그토록 원하던, 아기천사가 찾아왔다"며 임신을 알렸다.

이어 배슬기는 "너무 기쁘게도 제가 엄마가 된다. 뭔가 말하는데도 이상하다. 아직 어색하다"고 웃었다.

배슬기는 "테스트기 두 줄을 확인하고, 신랑이 들어오는 시간에 맞춰서 꽃다발과 손편지와 테스트기 선물을 했다. 좀 더 뚜렷해질때까지 주변에 안 알리고 있었다. 5주차 때 씨앗 초음파 사진을 받았는데, 이 때만 해도 아기 형체가 아니어서 너무 불안했다. 부모님께만 알리고 주변에는 말하지 않았다"고 얘기했다.



이후 아기의 형체를 보고 심장 박동수를 확인했다는 배슬기는 "아기집 상태도 좋다고 해서 안심을 하고 이렇게 영상을 찍게 됐다"면서 수줍게 초음파 사진을 공개했다. 

"요즘 몸상태는, 한도 끝도 없이 잔다"고 덧붙인 배슬기는 "제가 신생아가 된 것 같다. 잠이 시도 때도 없이 쏟아진다. 요즘에는 운전하다가 잠이 그렇게 쏟아지더라. 그래서 신랑이 운전기사 역할을 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4,5주차부터 입덧이 시작됐다. 지금 7주차가 됐는데도 고기를 못 먹는다. 제가 고기를 너무 좋아하는데도, 메스꺼워서 먹지 못하겠더라. 어쩌다 먹는 것은 과일이다. 굶으면 안 되니까, 틈틈이 챙겨 먹고 있다"고 알렸다.

또 "임신을 하고 나서 3kg가 빠졌다. 임신 다이어트라는 것도 있는지 모르겠다. 다이어트를 열심히 할 때는 안 빠지던 살이, 먹기만 하고 잠만 자는데도 빠지더라. 먹는 것이 조금 힘들긴 하다"고 말했다.

1986년 생인 배슬기는 지난 2020년 두 살 연하의 심리섭과 결혼했다.

사진 = 배슬기 유튜브 방송화면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