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1 13:41
연예

종영 앞둔 '효심이네' 유이, ♥하준 두고 잠적했다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4.03.17 08:0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효심이네 각자도생' 유이가 하준의 곁을 떠났다.

16일 방송된 KBS 2TV '효심이네 각자도생' 50회에서는 강태호(하준 분)가 이효심(유이)이 간 이식 수술을 받았다는 사실을 알게 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효심은 가출했던 아버지 이추련과 재회했고, 그를 살리기 위해 간 이식 수술을 받았다. 이효심은 강태호에게 알리지 않았고, 강태호는 여러 차례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강태호는 '효심 씨 어떻게 된 거예요. 왜 연락이 안 돼요. 무슨 일 있는 건 아니죠? 제발 연락 좀 줘요'라며 걱정했다.



강태호는 '효심 씨. 집에도 없던데 어디 있는 거예요? 효심 씨와 연락이 안 되니 회사 일에 집중이 안 돼요. 밥은 잘 챙겨 먹고 있죠? 곧 있으면 화이트데이인데 우리 데이트해야죠. 어디 가고 싶어요? 전화기는 왜 계속 꺼져 있어요. 너무 걱정돼요. 나한테 화내고 욕해도 괜찮으니까 연락 줘요'라며 부탁했다.

이효심은 강태호의 문자메시지를 보고 오열했고, 홀로 제주도로 떠났다. 강태호는 이효심이 수술을 받았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병원으로 달려갔지만 병실은 비어 있었고, 결국 제주도에 있는 이효심을 찾아냈다.

이효심은 "여기 어떻게 알고 왔어요?"라며 놀랐고, 강태호는 "예전에 민 선생님이랑 제주도 오면 꼭 여기서 같이 묵자고 약속했었다면서요"라며 털어놨다.

강태호는 "왜 나한테 말 안 했어요"라며 의아해했고, 이효심은 "태호 씨 알면 나 수술 못하게 했을 거잖아요"라며 고백했다.

강태호는 "당연하죠. 내 여자인데. 나 효심 씨 데리고 어디로 숨어버렸을 거예요"라며 애틋함을 드러냈고, 이효심은 "그래서 일부러 말 안 했어요. 태호 씨하고 가족 중에 가족을 선택했어요. 미안해요"라며 사과했다.



강태호는 "효심 씨 잘못 아니에요. 상황이 그렇게 됐던 거지"라며 다독였고, 이효심은 "맨날 내 상황이 이래서 그것도 정말 미안해요"라며 속상해했다.

강태호는 "미안하단 말 그만해요. 당신처럼 착한 사람이 왜 주위 사람들한테 왜 세상한테 자꾸 미안하다고 하고 살아요. 이젠 그러지 마요"라며 당부했다.

이효심은 "정말 미안해요. 태호 씨"라며 전했고, 강태호는 "이렇게 나한테 다시 왔으니까 됐어요. 이제 우리 결혼해서 행복하게 삽시다. 이제 다시는 누굴 위해 희생하지 말고 누구 때문에 주저앉지도 말고 효심 씨 본인의 인생을 살아요. 내가 지켜줄게요"라며 포옹했다.

그러나 이효심은 강태호가 잠든 사이 그의 곁을 떠났다.

사진 = K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