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6 12:48
연예

'로기완' 최성은 "송중기, 단단한 보석 같아…고집 본받을만해" [엑's 인터뷰]

기사입력 2024.03.07 12:06 / 기사수정 2024.03.07 12:06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로기완' 최성은이 송중기와 함께 작업한 소감을 전했다.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안국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영화 '로기완'(감독 김희진)에 출연한 최성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로기완'은 삶의 마지막 희망을 안고 벨기에에 도착한 탈북자 기완(송중기 분)과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여자 마리(최성은)가 서로에게 이끌리듯 빠져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최성은은 극 중에서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채 방황하는 마리 역을 맡았다. 벨기에 국가대표 사격 선수로 활약했지만, 엄마의 죽음 이후 일상이 흔들리고 삶의 가장 위태로운 순간을 마주한 기완과 만나 새로운 이야기가 시작된다.

이날 최성은은 함께 호흡을 맞춘 송중기에 대해 "오디션에 임했을 때 이미 송중기의 출연을 알고 있었다"라며 "매번 새로운 파트너를 만나고 작업을 하는 건 새롭고 어떻게 작업해야 할지 모르니까 설렘과 두려움이 같이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송중기에 대해 "굉장히 단단한 보석 같다"며 이분의 순수한 열정이 올곧다. 촬영 초중반에 이렇게까지 고민을 하고 안팎으로 에너지를 다 쏟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송중기에게 배운 점도 있다고 말한 최성은은 "저는 작품 할 때 이해가 안 되고 맞나 싶으면 최대한 대본을 따라서, 감독님을 따라서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생각했다"며 "그게 좋지 않은 결과일 때도 있었는데, 중기 선배는 좋은 의미로 이해가 안 되거나 부딪히는 게 있을 때 끝까지 설득해서 본인의 의견을 남들에게 납득 가능하게 만드는 힘이 있다"고 감탄했다. 

그러면서 "'이래도 되는구나' 하는 걸 배웠다. 그렇게 본인이 말을 하고 설득해 낼 수 있다면 몇 배만큼 고민해야 가능할 것 같은데 확신에 대한 느낌이다. 본인의 고집, 역할과 작품에 대한 이런 게 본받을 만한 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성은은 송중기의 연기에 대해 "마리를 보내고 사라졌을 때 고개를 들고 뒷모습을 바라보는 기완의 얼굴이 있다"며 "연기할 때 저는 못 봤으니까 편집본을 봤을 때 뭔가 기완이의 감정이 온전히 느껴지면서 포인트들이 관객이 기완에게 마음이 갈 수 있게 만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로기완'은 현재 넷플릭스 스트리밍 중이다.

사진=넷플릭스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