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9 06:20
연예

백일섭, 딸 이민 결정에 "세월이 얼마나 남았는지 몰라" 착잡 (아빠하고)[종합]

기사입력 2024.03.07 08:26 / 기사수정 2024.03.07 08:26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아빠하고 나하고' 백일섭이 졸혼 후 7년 만에 만난 딸과 함께 서로를 깊게 알아가는 시간을 보냈다. 

6일 방송된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는 시청률 4.9%(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로 드라마 포함 종편 시청률 전체 1위를 차지해 '남진 효과'를 입증했으며, 최고 시청률은 5.9%(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했다.

한편, 영상 속에서 전시기획자로 일했던 딸 백지은 씨의 옛 직장을 오랜만에 찾아 나선 백일섭 부녀는 과거 경기도 광주에서부터 직장인 파주까지 매일 150km를 통근할 수밖에 없었던 딸의 사연을 돌아봤다. 

백일섭은 "(지은이) 엄마가 '너무 고생스러우니까 방을 하나 얻어주면 어떠냐'라고 했는데 내가 반대했다"라며, "그래도 간다고 하면 내 딸 하지 말자 그랬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 "그때만 해도 여자가 따로 나가서 산다는 건, 내가 상상도 못했던 시대였다"라고 반대할 수밖에 없었던 속내를 털어놓았다. 

그러나 시간이 흘러 딸과 함께 통근길을 지나게 된 백일섭은 "내가 항상 생각했어… 지나가면서 여기를 너도 이렇게 다녔구나 하고"라며 언제나 딸만을 생각해 온 진심을 전했다.

마침내 부녀는 인기 드라마 '더 글로리'의 등장인물 주여정의 집으로 사용된 바 있는 백지은 씨의 옛 직장에 도착했다. 백일섭은 살갑게 전시회를 둘러보며 몰랐던 딸의 모습을 재발견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옛 상사인 갤러리 대표와 딸이 눈물로 재회한 뒤, 부녀는 다과를 먹으며 직장 생활 이야기를 들었다. 지켜보던 남진은 "우리 처음 만났을 때, 20대 그 모습이 나온다. 밝고, 맑고, 힘 있고… 행복한 거다"라며, "일섭 형에게서 보지 못한 표정과 분위기를 보니까 너무 좋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백지은 씨는 "오늘은 되게 즐거웠다. 아이들 없이 '저의 하루'인 것 같아 좋았다. 쓸모 있는 사람이었던 저를 만난 것 같아서…"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에 이승연은 "많은 엄마들이 공감할 거다. 아기를 낳고 나면 이름이 없어진다"라며 공감을 전했다.

이윽고 식당에서 백지은 씨가 다시금 말레이시아 이민에 대한 화두를 던졌다. 전부터 몇 번이고 백일섭에게 "12월에 이민 갈 생각"이라고 밝혔던 그는, 책자까지 가져와 보여주며 다시 한번 설득과 이해의 시간을 가졌다. 

앞서 강경 반대했던 백일섭은 인터뷰에서 "비전이 여기보다 낫다면 박수 쳐줘야 할 부분이다. 아쉬운 건, 세월이 얼마나 남아있는지 모르지만 자주는 못 볼 것 아니냐. 그럼 또 섭섭하고…"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또 착잡하다. 그런 거 보면 만나자 이별이다. 인생사 그런 게 아닌가"라며 씁쓸해했다.

백지은 씨는 "처음에 이 프로그램을 시작할 때는 아빠랑 '해피엔딩'을 하고 홀가분하게 떠날 생각이었다"면서도, "물리적으로 떨어지면 소통의 기회가 줄지 않나. (아빠와) 자주 보니까 좋고 애틋해졌는데... 생각했던 것보다 가볍지가 않다"라고 진심을 드러냈다.

다음 주에는 딸의 이민 관련 결정을 앞둔 아빠 백일섭의 씁쓸한 심경 그리고 남진이 기억하는 어머니의 마지막 모습이 공개된다. 또, 박시후 부자와 '대한 외국인' 줄리안이 함께 하는 부여 투어가 펼쳐질 예정이다. 

'아빠하고 나하고'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TV조선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