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5 08:52
연예

'삼시세끼' 나영석, 박명수 섭외 실패에 이서진 투입?→김태호, BTS 거절 (당나귀 귀)

기사입력 2024.03.03 08:17 / 기사수정 2024.03.03 08:17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박명수가 ‘삼시세끼’ 출연 제안과 BTS 8번째 멤버 무산에 대한 비하인드를 최초 공개한다.

3일 방송하는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일할 맛 나는 일터를 만들기 위한 대한민국 보스들의 자발적인 역지사지 X 자아성찰 프로그램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예능계 거성’ 박명수와 ‘예능계 미다스 손’이자 ‘예능계 양대 산맥’이라 불리는 김태호, 나영석의 만남이 그려진다.

특히 박명수가 나영석 PD의 최대 히트작 ‘삼시세끼’ 출연이 무산된 이유를 최초로 밝힌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날 박명수는 나영석 PD를 만나자마자 “제가 그때는 정말 나가고 싶었어요”라며 ‘삼시세끼’ 출연 거절에 대한 사과로 시작한다고. 나영석 PD가 박명수에게 ‘삼시세끼’ 섭외 건으로 연락했었던 사실이 눈길을 끈다. 

박명수는 “‘삼시세끼’ 출연 제안이 왔을 때 ‘해피투게더’를 하고 있었다. 두 프로그램의 시간대가 겹쳐 ‘삼시세끼’에 못 나간 대신 의리를 지켰다”라며 천금 같은 기회를 고사한 사연을 전해 출연진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와 함께 박명수는 “제가 안 해서 이서진이 한 거예요?”라며 먼 시간이 지나서야 본인 대신 출연한 대타가 누구였는지 궁금증을 폭발시킨다고. 이에 나영석은 “이서진은 이미 세팅되어 있었다”라고 말해 스튜디오에서는 옥택연, 김광규 등 박명수 대타를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고 해 사실 여부에 궁금증이 커진다. 

또한 나영석이 윤여정, 차승원, 정유미 등 배우 출연이 많은 이유에 대해 솔직히 밝힌다. 나영석은 “예능인보다 배우 스케줄 빼기가 훨씬 편하다”라면서 “전현무 씨 여행 가자고 하면 못 가요”라고 ‘섭외 1순위’ 전현무에게 팩폭을 날린다고. 이에 전현무가 “나영석 PD가 부르면 무조건 갈 수 있다”라고 해 이들의 만남이 성사될 수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김태호 PD가 ‘무한도전’ 당시 BTS와 박명수의 협업을 거절한 사연을 전한다. 김태호 PD는 “(섭외) 당시 BTS가 ‘불타오르네’로 활동하고 있었다”라고 운을 뗀 뒤 “잘 될 것 같은 BTS에 박명수 끼얹기를 하는 게 맞는지 고민했다”라며 솔직하게 밝힌다고. 여기에 “나중에 죄송할 일이 생길 것 같아서 BTS와의 협업을 거절했다”라고 고백해 박명수의 분노를 불러일으켰다는 후문. 

박명수의 BTS 8번째 멤버 무산 비하인드는 오늘(3일) ‘사당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40분 방송된다.

사진 =KBS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