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6 22:52
연예

나훈아, 은퇴 예고…"박수칠 때 떠나, 마지막 콘서트 준비" [전문]

기사입력 2024.02.27 09:46 / 기사수정 2024.02.27 09:48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가수 나훈아가 '마지막 콘서트'를 알리며 은퇴를 예고했다. 

나훈아는 27일 2024년 콘서트 '2024 나훈아=고마웠습니다"(LAST CONCERT) 콘서트' 개최를 공지하면서 이번 콘서트가 마지막 공연임을 알렸다. 

나훈아는 편지를 통해 "한발 또 한발 걸어온 길이 반백년을 훌쩍 넘어 오늘까지 왔다. 마이크를 내려놓는다는 것이 이렇게 용기가 필요할 줄은 미처 생각지 못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박수칠 때 떠나라'라는 쉽고 간단한 말의 깊은 진리의 뜻을 저는 따르고자 한다"는 말로 은퇴를 예고한 뒤 "세월의 숫자만큼이나 가슴에 쌓인 많은 이야기들을 다 할 수 없기에 '고마웠습니다!'라는 마지막 인사말에 저의 진심과 사랑 그리고 감사함을 모두 담았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긴 세월 저를 아끼고 응원해 주셨던 분들의 박수와 갈채는 저에게 자신감을 더하게 해 주셨고, 이유가 있고 없고 저를 미워하고 나무라고 꾸짖어 주셨던 분들은 오히려 오만과 자만에 빠질뻔한 저에게 회초리가 되어 다시금 겸손과 분발을 일깨워주셨다"면서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제가 할 수 있는 가장 크고 높은 소리로 외쳐드리고 싶습니다. 여러분, 고마웠습니다!"라고 전했다.



또한 나훈아는 이 편지를 마무리하며 '마지막 콘서트를 준비하면서'라는 글을 남겨 아쉬움을 안기기도 했다. 

이와 함께 나훈아 측은 인천, 청주, 울산, 창원, 천안, 원주, 전주에서 진행될 상반기 콘서트 일정을 오픈했다. 더불어 하반기 콘서트 일정은 추후 공개할 것이라 예고했다. 

다음은 나훈아 편지 전문

고마웠습니다! 여기까지 왔습니다. 한발 또 한발 걸어온 길이 반백년을 훌쩍 넘어 오늘까지 왔습니다. 마이크를 내려놓는다는 것이 이렇게 용기가 필요할 줄은 미처 생각지 못했습니다. 

'박수칠 때 떠나라'라는 쉽고 간단한 말의 깊은 진리의 뜻을 저는 따르고자 합니다. 세월의 숫자만큼이나 가슴에 쌓인 많은 이야기들을 다 할 수 없기에 '고마웠습니다!'라는 마지막 인사말에 저의 진심과 사랑 그리고 감사함을 모두 담았습니다. 

긴 세월 저를 아끼고 응원해 주셨던 분들의 박수와 갈채는 저에게 자신감을 더하게 해 주셨고, 이유가 있고 없고 저를 미워하고 나무라고 꾸짖어 주셨던 분들은 오히려 오만과 자만에 빠질뻔한 저에게 회초리가 되어 다시금 겸손과 분발을 일깨워주셨습니다.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제가 할 수 있는 가장 크고 높은 소리로 외쳐드리고 싶습니다. 

여러분, 고마웠습니다! - 마지막 콘서트를 준비하면서 

사진 = 주식회사 예아라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