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9 21:12
연예

배우 L씨 잠수 이별 폭로글 설왕설래 "신체부위까지 찍었는데…"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2.24 19:38 / 기사수정 2024.02.24 19:38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L씨와 연인이라고 주장한 여성이 잠수 이별을 당했다고 폭로한 글이 등장하며 파장을 낳고 있다.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L씨에게 잠수 이별 당했습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남자 배우와 교제 중이었다고 밝힌 작성자 A씨는 "6년 전 처음 알게 됐고, 4년을 넘게 만났다. 최근에 문자 한 통으로 일방적인 이별을 통보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별 문자를 받기 며칠 전 마지막으로 만났을 때도 좋았다. 관계도 엄청 했고 제 신체 중요 부위 사진도 찍어 갔다. 그런데 며칠 후 일방적으로 문자 한 통을 보내고 연락이 완전히 끊겼다"고 주장했다.

A씨는 "최소한 이별에도 예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데, 이 사람은 과거에도 똑같은 행동으로 이슈가 있었던 걸로 안다. 유튜브 같은 데서 추억처럼 얘기하는 모습 보면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예전이나 지금이나 없다 보다"라고 했다.

또 "평소 본인이 하는 행동들이 항상 다 맞는 것처럼 말하고 배려나 존중 따위 없이 마음대로 행동하던데, 헤어짐도 문자로 통보하고 일방적으로 연락 끊는 게 본인의 자유라고 생각한다면 글을 쓰는 것도 제 자유다"라며 폭로 글을 남기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그동안 종종 있었던 이기적인 못된 행동들 참 많이 참고 많이 인내했다. 지금도 뭐가 잘못인지 전혀 모르고 있을 거다. 추후에 필요한 상황들이 온다면 다시 글을 올릴 생각이다"라고 덧붙였다.

폭로글이 등장한 후 온라인 상에서는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한 누리꾼은 "양다리도 아닌데 이렇게 폭로 글로 올릴만한 일은 아니지 않나", "누군지 확실히 말 못하면 말 안 하는 것이 맞는 것 같다"며 부정적으로 방향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마녀사냥을 우려했다.

이에 A씨는 추가 글을 통해 다시 한 번 입장을 밝혔다.

A씨는 "저도 억울한 마음에 적은 것이지, 어떻게 해달라고 한 건 아니니까 오해 마라. 이 사람 이러는 것이 처음도 아니다. 그래서 더 화가 난다. 그 분 집에서 샤워하다가 여성청결제가 나온 적이 있어서 싸운 적이 있는데 본인이 아니라고 하니 양다리였는지는 모르겠다"고 전했다.

또 "그동안 위아래 중요 부위 사진을 보내달라고 해서 보내준 것만 수십장은 된다. 같이 일하는 동료에 대해서도 막말한 것이 많다. 차마 그것까지는 알리고 싶지 않아서 노력 중이다"라고 주장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