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3 12:05
연예

"연애 소비 원치 않아" 송지은, ♥박위 휠체어 능숙 준비 (전현무계획)[전일야화]

기사입력 2024.02.17 08:10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송지은♥박위 커플이 '전현무계획'에서 진심을 전했다.

16일 첫 방송한 MBN '전현무계획'에는 전현무의 친구인 시크릿 멤버 송지은과 남자친구이자 유튜버 박위가 출연했다.

'찐친' 여성 게스트를 초대하겠다며 나선 전현무는 곽튜브(곽준빈)에게 게스트의 정체를 알려주지 않은 채 통화를 했고, 여성의 목소리에 설렌 곽준빈은 "(게스트가) 원더걸스 선예, AOA 초아, 소녀시대 서현 씨가 아닐까. 목소리가 비슷한 느낌이다"라며 미소를 숨기지 못했다.

하지만 전현무의 절친인 걸그룹 멤버는 시크릿 출신 배우 송지은. 곽준빈은 송지은이 등장하자 "아, 남자친구 분과 같이 오셨구나"라며 눈에 띄게 실망해 웃음을 자아낸다.



전현무는 송지은과 '찐 절친'임을 과시하며 "두 사람은 어떻게 만난 거냐. 이야기 안해서 서운했다. 열애 소식을 기사로 봤다"고 토로했다. 송지은은 "우리 첫 동반 방송이다"라며 전현무를 달랬다. 박위는 "우리가 그간 방송 출연 제의를 다 거절했다"며고 덧붙였다.

박위는 "우리의 연애가 소비되는 느낌으로 나오고 싶지 않았다. 찐친이라고 하셔서 나온 거다"라고 첫 방송으로 '전현무계획'을 택한 이유를 밝혔다.

송지은은 "현무 오빠가 우리 연애 공개 후 '지은이와 딱 맞는 사람을 만났구나'라며 아빠처럼 이야기했다

박위는 "제가 작년에 친한 형 김기리에게 새벽예배 권유를 받고 미루다가 나갔는데 그 교회에 송지은이 다니고 있었다. 후광이 비치더라"며 날짜까지 기억하고 있다고 자랑했다.



송지은은 "난 박위를 처음 보고 첫눈에 반했다. 박위를 원래 알고 있었는데 휠체어를 밀고 들어오는데 반했다"고 설렘을 드러냈다. 그는 "첫만남에 사랑한다고 할 수 없지 않냐. 마음을 확인해봐야 했다"며 화끈한 당시 감정을 고백해 감탄을 자아냈다.

첫 만남 이후 송지은은 박위에게 생일 축하 메시지까지 보냈다고. 박위는 "제가 영화를 보자고 했는데 송지은이 내일도 되고 다음날도 되고 그 다음날도 된다더라. 화이트데이에도 시간이 된다고 했다"며 일사천리로 진행된 러브 스토리를 공개했다.



한편, 송지은은 차에서 내리자마자 익숙하게 트렁크에서 박위의 휠체어를 챙겨왔다. 송지은은 "내가 내려줄게"라며 빠르게 휠체어를 끌었고, 박위는 "컨디션 괜찮냐"며 자신을 위하는 송지은을 걱정했다.

이를 지켜보던 전현무는 "너희는 척척이구나"라며 감탄했다. 송지은은 "이제 우리가 합이 맞아졌다"고 자랑해 훈훈함을 더했다.

사진 = MBN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