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6 21:03
연예

'건물 3채' 서장훈, 매입 비용 밝혔다…"농구+방송 수입 반반"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2.12 08:55 / 기사수정 2024.02.12 08:55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건물주' 서장훈이 농구선수 시절과 현재의 수입을 비교했다.

11일 유튜브 채널 '스발바르 저장고'에는 '농구만 하던 애가 어쩌다 예능인이 됐어? [찐경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이경규는 서장훈에게 "선수 시절과 방송인인 지금 중 수입은 어느 쪽이 더 짭짤하냐"라는 질문을 던졌다.

서장훈은 "솔직하게 말씀드리자면 내가 선수 시절, 한창 어릴 때 많이 벌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원래는 농구가 짭짤했다. 그런데 요즘으로 치면 방송이 조금 더 짭짤한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또한 이경규가 "네가 가진 건물이 농구로 번 거냐, 방송으로 번 거냐"고 묻자 서장훈은 "건물이 세 채인데, 먼저 산 두 건물은 아주 옛날에 사서 방송과는 상관이 없다. IMF 때 매입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마지막 건물은 농구 수입 반, 연예계 수입 반으로 매입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서장훈은 현재 서울 마포구 서교동의 지하 2층 지상 5층 규모 빌딩 한 채와 서교동, 흑석동에 한 채씩 총 3채의 건물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건물 임대료로 착한 건물주에 등극하기도 했다. 150억원대 동작구 빌딩과 140억 마포구 빌딩까지 서장훈이 보유한 부동산 가치는 700억원 정도다.

'건물 전광판 수입으로 1억을 번다', '재산이 2조원이다' 등 다양한 루머에 휩싸인 그는 각종 방송을 통해 "전광판은 제가 하는 게 아니고 임대되어 있는 것", "자산은 과장된 것이다. 우리나라에서 순자산 2조가 있는 분이, 전 국민 중 제가 볼 때 한 30명 될까 말까다. NBA 선수도 아니고 농구해서 돈을 얼마나 벌었겠냐" 등으로 해명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유튜브 채널 '스발바르 저장고'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