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6 19:16
스포츠

찬사 끊이지 않는 SON 복귀전…매디슨 "손흥민 크로스, 정말 멋졌어"

기사입력 2024.02.12 08:45



(엑스포츠뉴스 권동환 기자) 토트넘 홋스퍼 부주장 제임스 매디슨이 멋진 크로스로 팀을 승리로 이끈 주장 손흥민을 향해 엄지를 치켜세웠다.

영국 매체 'TBR 풋볼'은 지난 11일(한국시간) "제임스 매디슨은 팀에 복귀한 토트넘주장 손흥민이 빛나는 순간을 보이자 그를 칭찬했다"라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11일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과의 2023-24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 홈 맞대결서 2-1로 이겼다. 승점 3점을 얻은 토트넘은 14승5무5패, 승점 47로 한 경기 덜 치른 애스턴 빌라를 1점 차로 제치고 4위에 올랐다. 브라이턴은 9승8무7패, 승점 35로 9위에 머물렀다.

토트넘 캡틴 손흥민은 지난달 12일부터 지난 7일까지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을 이끌고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 참가했기에, 이날 선발이 아닌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손흥민이 벤치 명단에 포함된 이날 토트넘은 전반 15분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가기 시작했다. 브라이턴의 공격 전개를 막는 과정에서 미키 판더펜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대니 웰백의 발을 밟았다. 주심은 곧바로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이후 키커로 나선 파스칼 그로스가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선제골을 터트렸다.

전반전을 0-1로 마친 토트넘은 후반 16분 파페 사르의 동점골로 경기 균형을 맞췄다. 히샤를리송을 향한 사르의 패스가 수비 맞고 굴절돼 골대를 때렸는데, 이를 사르가 왼발로 공을 브라이턴 골대 안으로 집어 넣으면서 동점골을 터트렸다.

경기를 원점으로 돌린 토트넘은 승부수를 던졌다. 후반 17분 티모 베르너, 데안 쿨루세브스키, 로드리고 벤탄쿠르를 불러들이고 손흥민, 브레넌 존슨, 이브 비수마를 투입했다.

손흥민은 교체로 들어오자마자 가벼운 몸놀림을 보여줬다. 후반 19분 존슨과 한 차례 호흡을 맞췄다. 존슨이 손흥민의 패스를 받아 박스 안에서 슈팅을 때렸다. 하지만 골키퍼 품에 안겼다.



토트넘은 손흥민까지 출전시키며 총공세에 나섰지만 후반전 졍규 시간이 종료될 때까지 역전골을 만들지 못했다. 경기가 무승부로 끝날 것 같다는 예상이 지배적인 가운데 손흥민이 토트넘을 승리로 이끌었다.

후반 추가시간 6분 왼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손흥민이 낮게 깔리는 크로스를 올렸다. 이를 쇄도하던 존슨이 밀어넣으며 역전 결승골을 뽑아냈다. 결국 토트넘의 2-1 승리로 경기 종료됐다.

손흥민의 활약으로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긴 토트넘은 리그 4위로 도약하면서 프리미어리그 선두권 경쟁에 불을 붙이는데 성공했다.

경기가 끝난 후 역전골을 만들어 낸 손흥민을 향해 찬사가 끊이지 않았다. 매체에 따르면, 토트넘 부주장이자 손흥민의 절친한 친구인 매디슨은 손흥민의 크로스를 본 뒤 감탄사를 연발했다.



매디슨은 "결승골은 정말 멋진 골이었다. 빌드업부터 정말 좋은 움직임이었다"라며 "(안지 포스테코글루)감독님이 우리가 플레이하기를 원하는 방식이 바로 그거다. 내 생각엔 감독님도 이걸로 만족할 거 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감독님은 항상 또 한 명의 윙어가 백 포스트에 있기를 원하는데, 손흥민의 크로스는 정말 멋졌다"라며 "그게 손흥민의 자질이다"라고 칭찬했다.

매디슨뿐만 아니라 토트넘 사령탑 안지 포스테코글루 감독도 손흥민을 향해 엄지를 치켜세웠다. 영국 '풋볼런던'에 따르면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을 통해 손흥민의 활약에 박수를 보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손흥민이 뛰는 국가가 그에게 불리했을 수도 있지만 난 손흥민이 월드클래스 수준의 선수라고 생각한다"라며 "세계에서 가장 터프한 리그인 프리미어리그에서 손흥민의 기록을 보면 골에 대한 기여는 팀이 어떤 일을 겪든 상관없이 언제나 상위권에 있었다"라고 극찬했다.



이어 "올해도 마찬가지다. 내 생각이지만 손흥민은 팀을 떠나기 전에도 이 대회에서 가장 뛰어난 공격수였다고 생각한다. 손흥민은 당연히 상위권에 있었고, 명백한 월드클래스 선수다"라며 "우린 손흥민의 공백을 잘 메웠다. 히샤를리송과 다른 몇몇 선수들은 득점 부분에서 분명 한 단계 성장했으나 월드클래스 선수가 출전한 건 큰 힘이 됐다"라고 손흥민이 월드클래스라는 점을 강조했다.

현지 매체도 손흥민을 향해 칭찬을 이까지 않았다. TBR 풋볼'은 "손흥민은 토트넘에서 계속해서 빛을 발하고 있다. 지금 생각해 보면 토트넘이 손흥민을 영입하기 위해 지불한 2200만 파운드(약 370억원)은 프리미어리그 역대 최고의 영입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물론 손흥민에겐 자신의 재능과 득점력에 걸맞은 트로피가 없을 수 있다"라며 "그러나 그는 토트넘 입단 이후 센세이셔널한 모습을 보여왔다"라며 트로피가 없어도 찬사를 받기 충분한 선수라고 전했다.

2015년부터 토트넘에서 뛰기 시작한 손흥민은 매 시즌 꾸준한 활약을 펼치며 토트넘 레전드로 등극해 올시즌을 앞두고 클럽 주장으로 선임됐다. 명실상부 토트넘 최고의 스타인 손흥민은 2023-24시즌 개막 후 리그 12골 6도움을 올리면서 토트넘의 선두권 경쟁을 이끌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권동환 기자 kkddhh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