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3 15:00
연예

도파민 뺀 JTBC 예능 "올드? 역행이라 해도 하고파" (엑's 현장)[종합]

기사입력 2024.01.30 17:50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JTBC가 '자극적 도파민 싸움'인 예능계에서 중심을 잡고 가족 예능 강국으로 거듭나겠다고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JTBC 빌딩에서 '2024 JTBC 예능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임정아 예능제작본부장을 비롯해 황교진CP, 민철기CP, 김은정CP, 손창우CP가 참석했다.

JTBC는 패기와 실험정신으로 무장한 새로운 예능을 2024년 대거 선보일 예정이다. 1월 첫 방송한 '배우반상회'를 시작으로 3월 '연애남매'가 출격을 확정한 가운데, '크레이지 슈퍼 코리안', '이혼숙려캠프', '끝사랑', '걸스 온 파이어', '전업자녀 탈출기'가 출격을 예고했다.
 
올해 JTBC가 준비하는 2024년 예능 콘텐츠 키워드는 '새로운 가족 예능', '모두의 예능'이다.



임정아 예능제작본부장은 OTT, 유튜브 등 플랫폼이 다양해진 시장에서 생존을 위한 자극성을 추구하는 흐름이 생겼다며 "도파민이 신나지만 그 후 허무감과 피로감도 생겼다. TV보며 힐링해야하는데 피로가 밀려온다. 시청 방식도 파편화, 개인화가 됐다"고 짚었다.

이어 그는 "JTBC는 모든 세대가 함께할 새로운 가족 예능을 만들 것"이라며 "다양한 세대와 가족, 가족 이상의 친구 등 밥상에서 함께 즐기는 게 목표"라고 덧붙였다. 

자극적인 면을 빼려고 노력하겠다는 JTBC. 임 본부장은 "주제가 과거에서 온 것 같더라도 실험정신과 신선함을 통해 그 속에서 창의적인 즐거움을 주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현재 방송국 편성은 새롭다. '드라마 시간', '예능 시간'이 따로 정해져 있지 않다. 드라마의 요일도, 예능이 편성되는 시간대도 다양해졌다. 

이에 대해 임 본부장은 "이제는 드라마 시간에 예능이 들어가고, 예능 시간에 드라마가 편성된다. 경쟁자의 수도 많아져 제작자들의 개별적인 압박감이 커진 상황"이라고 솔직히 밝혔다. "CP들도 각자 느끼는 압박과 위협이 엄청 크다. 시청률 부담이 커져 더 자극적인 요소에 대한 니즈도 있다"는 임 본부장은 "TV는 가족형 플랫폼이기에 시청률의 압박과 자극의 선을 넘지 않는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임정아 본부장은 JTBC가 레거시 미디어(현재에도 사용되지만 과거에 출시된 전통 미디어. TV(지상파, 케이블)·라디오·신문 등)임을 강조했다.

그는 "레거시 미디어에서 인기있는 프로그램은 여전히 강점이 있다. 가장 강력한 프로그램은 '나 혼자 산다', '유퀴즈 온 더 블럭'이다. '태계일주'도 사람들이 여전히 좋아해준다"며 "레거시 프로그램이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사람들이 좋아한다면 계속 할 생각이다"고 전했다.

예능을 보는 시청자들은 세대를 넘어서 성별 차이도 있고 빈부의 격차까지 있을 수 있다는 임정아 본부장.

그는 "모두가 넷플릭스를 구독하지 않는다. 그렇기에 예전처럼 동네 아저씨부터 삶이 어려운 사람, 부잣집 동네까지 모두 같이 이야기할 예능을 만들고 싶다. 그게 레거시 미디어만 할 수 있는 일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주제가 올드하다고 할 수도 있다. 하지만 이것이 역행이라면 저희가 하고 싶다"

JTBC 예능은 구독료도, 청소년 관람불가도 없다고. 이들은 "사람들이 항상 비싼 밥만 먹고 살 수 없듯, 우리에겐 수제비도 있고 된장찌개도 있다. 우리는 OTT도 유튜브도 흉내내봤지만 모두 실패했다. 시행착오를 거듭했다. 하지만 예전과 아주 똑같이 돌아가지는 않을거다. 여러 형태를 흡수 해 다른 형태의 레거시 미디어로서의 모습을 갖추겠다"고 다짐했다.

사진 = JTBC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