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4 11:33
연예

이혜정 "子, 부모 이혼에 뒤에서 한참 울었다고" 울컥 (이혼할 결심)[전일야화]

기사입력 2024.01.29 07:50



(엑스포츠뉴스 김수아 기자) 요리연구가 이혜정이 이혼 심경을 전했다.

28일 방송된 MBN '한 번쯤 이혼할 결심'(이하 '이혼할 결심')에서는 지난 방송에서 남편 고민환과의 이혼을 알린 이혜정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이혜정은 시댁을 벗어나 따뜻함과 편안함을 느끼게 해 줬던 강원도 양구를 찾아가서 당시 혜정을 많이 도와 주셨던 할머니의 딸들을 만났다.

동네를 돌아보던 이혜정은 과거를 떠올리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어서 이혜정의 단골 무밭에 간 네 사람은 무를 뽑기 시작했다. 스튜디오의 이혜정은 "저 때는 이혼한 것도 잊어버렸다"라고 당시의 기분을 전했다.

지인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낸 이혜정은 장소를 옮긴 후 이혼을 고백했다. 이혜정은 "더 이상은 방법이 없다. 나도 살아봐야 되지 않을까?"라고 솔직함 심경을 전했다. 그는 "앞으로의 시간은 희망이었으면 좋겠다. 지금 상황은 도저히 버티기가 어려워서 결심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서 이혜정은 딸의 당황스러워 하는 모습을 보고 "자식한테 못할 일을 했나, 부끄러움을 주는 건 아닐까?"라고 고백했다. 아들은 "자식이 부모 인생 책임질 수 없고, 부부가 서로 인생 책임져 주지 않는다. 엄마가 고심해서 내린 결정이라면 존중한다. 말씀해 주셔서 고마워요"라고 위로했다.

그러나 다음 날 며느리로부터 아들이 통화 후 한참을 울었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고 덧붙였다. 서러워하면서 울었다고. 또한, 어느 날 아들이 술을 마시고 울면서 "엄마, 왜 그랬어"라고 전화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더했다.

하지만 이혜정은 친구들에게 "남편이 눈을 부라리고 그랬던 것들이 소스라치게 싫다. 진절머리 난다"라고 속마음을 드러냈다.

또한, 이혜정은 이혼 합의서를 쓰고나서 고민환의 화가 잔뜩 난 눈이 섬뜩했다고 전하며 "젊을 땐 인물이라도 말갰지, 지금은 쪼그라진 얼굴 꼴 보기도 싫어"라고 거침없이 돌직구를 날려 웃음을 유발하기도 했다.

사진=MBN 방송 화면

김수아 기자 sakim424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