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8 04:27
연예

김재중 꼽은 'SM상'…"NCT 태용 유심히 봐, 라이즈 원빈은 순한맛" (보석함)

기사입력 2024.01.23 19:50 / 기사수정 2024.01.23 19:50



(엑스포츠뉴스 김수아 기자) 가수 김재중이 본인을 잇는 SM의 비주얼 후배들을 언급했다.

23일 유튜브 채널 '홍석천의 보석함'에는 '이삿짐 싸다 발견한 장롱 보석 김재중, 홍석천의 보석함 EP.11'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고, 가수 김재중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홍석천은 김재중에게 본인이 생각하는 SM 남자아이돌의 비주얼 계보를 질문했다. 김재중은 "되게 유심히 봤던 친구는 NCT의 태용"이라고 대답하자마자 홍석천은 "우리 태용이, 태용아 나와라"라고 울부짖었다. 과거 방송에서 홍석천과 태용은 8촌 관계라고 밝힌 바 있다.

이어서 홍석천은 "태용이가 데뷔했을  때 재중이가 돌아온 줄 알았어"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김재중 역시 NCT의 데뷔 당시 뮤직비디오를 지인들의 "너랑 되게 비슷한 친구가 있어"라는 추천으로 봤다고.



김재중은 태용의 눈빛에서 본인의 모습을 봤던 것을 고백했다. 이어서 "비슷한 느낌이 태용이라면, 거기에 조금 더 순한맛을 첨가한 느낌이 라이즈(RIIZE)의 원빈"이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홍석천은 벌떡 일어나더니 "원빈아 너 나와 달라고, 라이즈 원빈"이라고 카메라에 애원해 웃음을 유발했다.

다시 정신을 차린 홍석천이 "후배 아닌가요? 전화 되나요 혹시?"라고 사심을 담은 질문을 하자 김재중은 "그림자도 못 봤어요, 나도 보고 싶어"라고 속마음을 밝혀 홍석천을 빵 터지게 했다.

그런가 하면, 홍석천은 최근 라이즈가 동방신기의 'Rising Sun'을 커버한 무대가 있다고 전하며 보석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원빈이 마침 김재중의 파트를 소화했다고.

김재중 또한 그 커버 무대를 봤다고 언급하며 "저보다 잘하더라고요"라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사진=유튜브 채널 '홍석천의 보석함' 영상 캡처

김수아 기자 sakim424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