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0 14:58
연예

최예나 "조유리보다 김채원 반말이 더 기분 나쁠 듯" (정희)[종합]

기사입력 2024.01.23 14:10



(엑스포츠뉴스 정민경 기자) 가수 최예나가 조유리와 김채원 중 반말했을 때 더 기분 나쁠 동생으로 김채원을 뽑았다.

23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가수 최예나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김신영은 "김채원과 조유리 중 '야 최예나'라고 했을 때 더 기분 나쁠 것 같은 사람이 누구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최예나는 "조유리는 원래 '야 최예나, 이리 좀 와 봐라'라고 종종 말하기 때문에 괜찮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김채원은 평소에 존댓말도 섞어서 쓰고 유교걸 타입이다. 완전 동생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날 음식을 좋아한다"라고 밝힌 최예나는 "작년에는 물회를 많이 시켜먹었다. 올해는 육회를 많이 시켜먹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오빠 최성민이 낚시를 갔는데 나에게 한 마디도 안 했다"라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에 김신영은 "오빠는 오빠 인생을 살아야지"라는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만약 여행을 한 명과 가야 한다면 권은비와 장도연 중 누구와 갈 거냐"라는 질문에 최예나 "권은비와의 여행은 그냥 보장이 돼 있다. 무인도에 뭘 챙겨갈 거냐고 하면 권은비를 챙겨갈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작년 크리스마스도 권은비와 함께 보냈다. 권은비 생일 때는 권은비 없는 권은비 생일 파티를 했다"라고 말했다.

최예나는 또 "이번 '여고추리반3'를 촬영할 때, 장도연이 일본에 갔다가 '예나야 너 여기 나온다'라며 문자를 보내줬다. 그런데 사실 나는 지인 중 장도연과 동명이인인 언니가 있다. 그 언니와는 엄청 친해서 서로 반말을 하는데, 그 도연 언니인줄 알고 반말로 답장을 보내버렸다" 라고 말했다.

이어 최예나는 "그래서 나중에 도연 언니에게 '미안하다. 나랑 친한 도연 언니인줄 알았다'라고 해명했는데 도연 언니가 '난 너랑 안 친하냐'라고 반응하더라"라고 털어놨다.

김신영은 또 "앨범 속에 자전적인 곡도 많더라"라며 "'미운오리새끼'라는 노래가 내가 pick한 곡이다"라고 말했다. 최예나는 "'미운오리새끼'를 비롯해 내 손을 안 거친 트랙이 없다"라고 말했다.

또한 최예나는 신곡 떼창 파트에 대해 "내 녹음 순서 다음이 회사 후배 템페스트였다. 그래서 떼창 파트를 부탁했더니 너무 흔쾌히 해주더라"라고 말했다.

사진=MBC FM4U

정민경 기자 sbeu300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