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07:11
연예

안은진, '미스캐스팅' 논란에 얼굴 마비까지…"도망가고 싶었다" (유퀴즈)[전일야화]

기사입력 2023.12.07 06:50



(엑스포츠뉴스 김수아 기자) 배우 안은진이 드라마 '연인' 촬영 전 힘들었던 시기를 털어놨다.

6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는 최근 종영한 드라마 '연인'의 배우 안은진이 출연했다.

유재석은 상대 배우였던 남궁민과의 호흡을 물었고, 안은진은 "후배 입장에서는 다가가기 어려웠다. 근데 시간이 지날수록 공략법을 알았다. 솔직하면 된다"고 답했다.

이어서 유재석은 "드라마 초반에 극에 대한 여러가지 얘기가 많았다. 그래서 솔직히 열받았었다"고 미스캐스팅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안은진은 "전작이었던 드라마 '나쁜 엄마'를 끝낼 때쯤에 몸이 되게 아팠다"고 밝히며 말을 이어갔다. '연인' 촬영을 앞둔 상황에 몸이 안 좋아서 한 달을 쉬었다고.



"촬영을 아예 못할 상황이어서 작년 이맘때쯤이 조금 힘들었던 시기였다"는 안은진은 "쉬고 싶은데 촬영을 해야 하니까 약을 센 걸 먹었더니 부작용도 있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그런 상황에서 '연인'을 준비하는데 부담감이 더해졌다는 안은진은 "대본 리딩을 하고 샤워를 하는데 살짝 도망가고 싶었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긴 호흡의 사극도 처음이고 할 수 있을까 하다가 '이거 끝나면 진짜 크게 성장해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결국 시간이 흘러 작품이 끝난 후, 안은진은 "너무 많은 걸 배웠다. 시간은 흐른다. 힘든 건 지나간다. 그러니까 너무 불안해할 필요 없다는 걸 체감했다"며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지는 인터뷰에서 "부작용으로 얼굴 한쪽에 마비가 왔다"고 말한 안은진은 "촬영 도중 병원을 갔는데 바로 좋아지지는 않았다. 10분만 걸어도 무릎이 너무 부어서 앉는 게 아예 안 됐고, 그 시기에는 '완치 프로젝트' 이런 걸 약 봉투에 써놨다"고 밝혔다.

또한, "길채의 대사와 힘들이 저를 단단하게 만들어준 것 같다. 길채로서 지지를 못 받는 게 느껴져 속상했지만 잘 표현하면 분명히 따라와 주실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속상해하던 안은진에게 남궁민은 "기다려 봐, 내가 봤는데 너무 좋을 거야. 신경 쓰지 마"라며 위로했다고.

남궁민은 안은진을 응원하기 위해 인터뷰에 응했으며 "꼭 (안은진이) 월드스타가 됐으면 좋겠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 '유퀴즈' 방송 캡처

김수아 기자 sakim424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