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3 22:55
연예

"문턱 낮추길"…'정신병동에도' 박보영이 행하는 멘탈 케어 [종합]

기사입력 2023.11.01 12:21 / 기사수정 2023.11.01 12:21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박보영을 비롯한 명신대병원 의료진들이 시청자들의 멘탈을 케어한다.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배우 박보영, 연우진, 장동윤, 이정은, 이재규 감독이 함께했다.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는 정신건강의학과 근무를 처음 하게 된 간호사 다은이 정신병동 안에서 만나는 세상과 마음 시린 사람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이날 이재규 감독은 "원작의 순수함이나 원작자가 세상에 전하고 싶은 마음이 좋았다. 작품을 하기 전에 가족, 친구들과 현대 사회를 살아가는 우리의 절반은 마음의 병을 안고 살아가는 것 같다는 이야기를 한 것 같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운을 띄웠다. 

그러면서 "세상을 사는 게 각박한 현실이다. 주변 사람들에게 아픔을 어떻게 봐야 하고, 어디서 왔고, 어떻게 자유로워질 수 있는지를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는 드라마를 해보고 싶었다"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이어 "뼈가 부러지면 정형외과를 가야하는 것은 알지 않나. 그런데 마음의 병이 걸리면 쉽게 병원을 가지 않으려고 한다. 누군가의 도움을 받는게 좋은 길일지도 모른다라는 생각을 하셨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의학 드라마는 의사들이 주가 되는 경우가 많았는데 간호사와 환자들이 주인공인 이야기라는 것이 다르고 시청자들이 편안하게 볼 수 있도록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작품의 주인공인 박보영은 "힘들 때 전문가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것을 쉽고 편하게 안내할 수 있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서울성남병원 간호사들에게 자문을 받아가며 간호사 역에 최선을 다했음을 이야기했다.

특히나 이재규 감독은 좀비물인 전작 '지금 우리 학교는'과 극과극의 작품을 연출하게 됐다. 그는 "전작은 피가 난무하고, 서로 물어뜯고 상황의 기원도 인간이고 해결하는 것도 인간이었다. 따뜻한 이야기였지만 힘든 부분도 있었는데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에서는 하루하루가 마음의 치료를 받는 느낌이었다"라고 말했다. 

연우진은 이재규 감독에 대한 깊은 신뢰를 드러내며 "함께 작업해 보고 싶었다. 시나리오를 보니 백신을 맞는 기분이었다. 힐링이 될 것 같더라"라며 참여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이 감독은 "한국 성인남녀 4명 중 1명이 정신질환을 갖고 있다고 하더라. 이를 좌시할 수만은 없다"며 "공황이 있거나 우울감을 표현하는 동료가 있으면 정신이 약해서 그렇다는 질타를 하는 게 보인다. 의학적으로나 취재와 자문 받아봤을 때 정신 질환과 정신력은 무관하다. 드라마를 통해 시선과 태도, 말투를 다르게 하고 동료가 아픔을 느낀다면 병원을 가야한다고 권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작품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 조심스럽게 이야기했다. 

또한 예민할 수도 있는 소재에 대해 그는 "의학적으로 오류를 최소화 시키려고 노력했고 의학적인 자문을 받았다. 현장에는 간호선생님들이 상주해 계셨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정신 병동에서는 뛸 수 없다든지 이런 규칙을 지키면서 하려고 했고 예민한 지점을 잘 피해 갈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 다만 지나치게 현실 그대로를 가져오지 않고 순치시켜서 가져오는 것이 낫지 않을까 싶었다. 하지만 왜곡하지 않으려고 의사는 의사답고, 간호사는 간호사답게, 환자는 환자답게 보여주려고 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장동윤은 "이 시기에 필요한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간만에 따뜻한 마음을 느끼시고 사랑해주시면 좋겠다"라며 연우진은 "연기자 연우진 말고도 인간 연우진의 삶을 사랑할 수 있는 순간이었다. 전 세계 시청자들이 보고 이 마음을 같이 느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보영은 "아직도 긴 밤을 보내고 계신 분들이 계시면 이 드라마를 보고 꼭 아침이 온다는 생각을 해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정은은 "작품을 보면서 낮아진 문턱으로 주변 사람들을 많이 살피고 행복도 찾을 수 있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바람을 전했다.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는 오는 3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사진=엑스포츠뉴스 고아라 기자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