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4 18:00
연예

'정신병동에도' 박보영 "힘들 때 전문가 도움받아야…안내하는 역할 되길"

기사입력 2023.11.01 11:33 / 기사수정 2023.11.01 11:33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박보영이 드라마 출연 이유를 밝혔다.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배우 박보영, 연우진, 장동윤, 이정은, 이재규 감독이 함께했다.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는 정신건강의학과 근무를 처음 하게 된 간호사 다은이 정신병동 안에서 만나는 세상과 마음 시린 사람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이날 박보영은 "문턱이 낮아졌으면 좋겠다"며 "힘들 때 꼭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드라마가 그런 부분을 쉽고 편안하게 안내할 수 있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출연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다은이가 저와 맞닿아 있는 부분도 있어서 그의 성장을 응원하고 싶어서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연우진은 "함께한 모든 분들에 대한 믿음이 있었다. 무엇보다 이재규 감독님과 작업을 해보고 싶은 마음이 예전부터 있었다. 전작 '지금 우리 학교는'도 재밌게 봤는데, 시나리오를 보니 백신을 맞는 기분이더라. 스스로 힐링이 될 것 같아서 참여하는 것만으로도 영광이었다"고 참여 소감을 전했다.

장동윤은 "감독님과 참여한 선배들의 팬이라 함께하게 됐을 때 기뻤다"며 "제안받았을 때도 매력 있고 소재 자체가 주는 매력이 있다고 생각했다. 그 매력을 잘 살려서 연기하고 싶다는 욕심이 들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정은은 "언젠가 멘탈 케어에 대한 드라마가 나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이때 감독님께서 전작이 이슈가 되는 작품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정신건강에 대한 작품을 만든다는 것에 마음이 동했다"고 드라마 합류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오 나의 귀신님'으로 함께 호흡을 맞췄던 박보영을 언급하며 "오랜만에 만난다. 만나는 즐거움을 또 한번 느껴보고 싶었다"라며 반가운 마음을 드러냈다.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는 오는 3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사진=엑스포츠뉴스 고아라 기자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