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10-01 20:48
연예

장동민, '개콘' 군기문화 폭로…"후배들 앞에서 맞기도"

기사입력 2023.09.01 00:02 / 기사수정 2023.09.05 12:26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개그맨 장동민이 '개콘' 시절 일화를 밝혔다.

최근 유튜브 콘텐츠체작소 채널에는 '개그콘서트 선후배님들 모셔봤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웹 예능 'B급 청문회'의 새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장동민은 KBS 19기 개그맨 중 군기 반장이었다고. 남호연은 "제일 성질 더러울 것 같은 사람 뽑는 거냐"고 물으며 '개그콘서트' 집합 문화가 일주일에 세 번은 있었다는 소문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장동민은 "녹화 끝나고 그 당일에 다같이 모여 이야기를 하지 않나"라며 "다음 한 기수씩 빠지는 거다. 맨 위에 기수가 한 마디 하고 나가고 또 하고 나가고 그렇게 되는 거다. 그럼 맨 마지막 기수까지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동민은 후배들 집합을 제대로 안 해서 후배들 앞에서 선배한테 맞은 적도 있다고 했다. 장동민은 "위에 기수 선배들이 다 나가면 내가 얘기할 차례지 않나. '저것들이 이야기한 것 다 듣지마. 그냥 너희 좋은 코너 만들어서 떠. 뜨면 선배야 이런 거 하지 마'라고 했다"고 밝혀 다른 출연진을 감탄케 했다.

그런데 후배 중 선배랑 친한 후배가 있었다고. 장동민은 "(선배가) 너 미쳤구나? 두고 보자 해서 후배들 앞에서 맞았다"며 "'난 맞는 시간에도 회의 해. (선배한테) 얘기하려면 또 해도 된다. 누군지 모르겠지만 그 사람은 잘 안 될거야' 했다"며 "(맞은 후에도)새 코너 짜주고 회의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또한 장동민 덕에 19기 이후에 이런 문화는 없어졌다고 해 놀라움을 더했다.

사진=유튜브 콘텐츠체작소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