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4 01:40
연예

소녀시대 수영 "3억 기부, 혼자한 것 아냐"…연구 모금, 멤버들도 함께 [전문]

기사입력 2023.08.21 16:30 / 기사수정 2023.08.21 16:30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소녀시대 최수영이 실명질환 치료제 개발 연구 기금 3억 원을 전달에 대해 설명했다.

21일 최수영이 최근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향설의학연구소를 방문하고 실명 질환의 국내 치료제 개발을 위해 연구 기금을 전달하는 행사에 참여한 사실이 공개 및 보도 됐다.

최수영은 "유전자 변이에 따른 희귀 질환으로서 실명을 예방하고 치료하기 위한 연구가 국내에서도 활발하게 이루어졌으면 좋겠다. 이번처럼 유망한 치료 기술들이 많이 개발될 수 있도록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고 홍보대사로서의 포부를 밝히며 3억의 치료제 개발 연구 기금을 전달했다.



수영이 비밍 이펙트 (Beaming Effect) 행사에 참석 후 실명퇴치 모금 활동에 국내 및 해외 팬들의 자발적인 참여가 뒤따랐던 상태로 소녀시대 유리와 티파니 그리고 서현 또한 함께한 바 있다.

하지만 최수영의 이름으로만 기사가 나오자 그는 직접 SNS에 상황을 설명했다. 

최수영은 "하루빨리 밝은 세상을 볼 수 있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으로 실명퇴치운동본부 홍보대사로서 대표로 기부금을 전달하게 됐다"며 "이번 기부금은 유전성 망막질환 환우분들과 저, 꾸준히 도움을 보내주고 계시는 많은 분들의 크고 작은 손길로 모인 금액이고 제가 혼자 한 것이 아니다"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혼자 기부한 것처럼 보도 돼 오해가 뒤따를까 우려를 표했다. 이어 망막질환 환우와 가족, 연구진들을 응원한다며 "제가 하는 기부 활동에 관심갖고 참여해주었던 유리와 서현이, 파니에게도 고맙다는 말 전하고 싶다"며 참여 멤버들에게 감사를 덧붙였다. 

한편, 관련 치료제는 앞으로 추가 연구를 거쳐 환우들을 대상으로 임상을 준비할 예정이다.

이하 최수영 전문.

첨단 유전자 치료의 시대가 오고 있습니다.
연구가잘 되어서 시각장애인분들이 하루 빨리 밝은 세상을볼 수있기를 바라는 간절한마음으로 실명퇴치운동본부 홍보대사로서 대표로 기부금을 전달 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기부금은 유전성 망막질환 환우분들과 저 그리고 꾸준히 도움을 보내주고 계시는많은 분들의 크고작은 손길로 모인 금액이고제가 혼자 한 것이 아닙니다!
(제가 혼자 한것처럼 기사 가 나서 오해가 있을까봐..)

누구보다 치료제가 개발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계실 환우분들과 가족분들 그리고 이시간에도 밝은 세상을 위해 땀흘리고 계실 연구진분들 응원합니다!

또 비밍이펙트를 통해 꾸준히 성원을 보내주고 계시는 우리 팬분들 그리고 제가 하는 기부활동을 관심 갖고 참여해주었던 유리와 서현이, 파니에게도 너무 고맙다는 말 전하고 싶습니다.
9월에 있을 마라톤대회와 실명퇴치운동본부에도 꾸준히 관심가져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