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0 16:32
연예

박준금 "시청률 낮아도 손석구 엄마 하고 싶다" (라스)

기사입력 2023.08.02 16:31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박준금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닥터 차정숙’에서 아들이었던 김병철로 인해 걱정(?)을 했던 사실을 고백하면서, 다음 아들은 손석구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낸다.

2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하는 MBC ‘라디오스타’는 ‘박준금의 훈남 아들 루틴을 깬 김병철, 그리고 다음 아들로 손석구 지목’ 에피소드가 담긴 영상을 네이버 TV를 통해 선공개했다.

이번 방송은 박준금, 김소현, 김태연, 배윤정, 전소미가 출연하는 ‘스파이시 유랑단’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은 스페셜 MC로 방송인 홍현희가 함께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박준금은 훈남 아들의 엄마 역할 전문이었던 루틴을 깨고 드라마 ‘닥터 차정숙’에서 김병철이 자신의 아들로 출연하게 됐을 때 약간의 걱정을 했다고 밝혔다. 직접 만나보니 깊고 조용한 성격을 가지고 있었다던 김병철. 박준금은 김병철이 카메라가 돌아가면 그때부터 신들린 연기를 해 놀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준금은 “그동안의 극 중 아들 역할은 현빈, 주지훈, 최진혁이었다”면서 “아들들이 외모가 엄청..”이라면서 말을 이어가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김병철 씨의 팬이었다. 연기를 잘해서”라고 다시 한 번 강조하면서 “또 다른 색다른 매력이 있었다”고 했다. 하지만 상황이 제대로 마무리 되지 않자 고개를 떨구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박준금은 최근 원하는 아들 얘기가 나오자 갑자기 눈을 반짝 거리면서 바로 배우 손석구를 지목했다. 박준금은 “손석구는 눈빛이 다르다”면서 “리차드 기어가 젊은 시절 보여준 빨려 들어갈 듯한 천부적인 눈빛을 가진 것 같다. 배우가 가질 수 있는 최고의 눈빛(인 것 같다)”이라고 추앙을 넘어선 극찬을 했다.

손석구로 인해 달라진 박준금의 텐션에 MC를 비롯한 게스트들 모두 웃음을 참지 못했다. 그는 ‘시청률이 낮은데 손석구가 아들 VS 시청률이 높은데 김병철이 아들’이라는 선택 질문을 받자 1초의 망설임도 없이 “(김)병철이랑은 해봤잖아요~”라며 애교 섞인 현답을 해 모두를 웃게 했다.

이렇듯 솔직한 매력을 가진 국민 마라 엄마 박준금의 매운맛 토크는 2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 MBC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