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10-01 21:20
연예

'결혼 17년차' 한채영 "훈남 남편 사라지고, 베프만..." (동상이몽2)

기사입력 2023.08.01 18:20



(엑스포츠뉴스 장인영 기자) 배우 한채영이 사업가 남편과의 근황을 전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는 배우 한채영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한채영은 2007년 결혼 당시 4살 연상 사업가 남편으로부터 5억 원 상당의 다이아몬드 반지와 2억 원에 달하는 외제 차를 프러포즈 선물로 받아 화제를 모은바, 이날 한채영은 "훈남 남편은 사라졌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어느덧 결혼 17년 차에 접어든 한채영은 "남편과 베프(베스트 프렌드) 같이 산다. 이젠 프러포즈 물어보면 굉장히 민망하다"고 말했다.

한채영은 "요즘도 기념일에 선물을 해주냐"는 이지혜의 물음에 "지금은 아들이 해주는 걸 좋아한다. '엄마를 부엌으로 초대합니다' 편지를 가져다준다. 부엌에 가면 케이크랑 풍선 같은 걸 준비해 둔다"고 전했다.

아들에게 반지를 선물 받았다는 소문에 대해 한채영은 "요즘에 반지 모양 풍선이 있더라. 엄마가 액세서리 많이 하고 다니는 걸 보니까 좋아한다고 생각해서 준비한 것 같다. 엄청 크다. 진짜 다이아보다 더 기분이 좋더라"라며 흐뭇함을 보였다. 

이를 듣던 김구라는 "진짜도 있으니까 좋아하는 거지"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현실판 바비인형' 한채영에게도 흠이 존재한다고 해 이목이 집중됐다. 절친 김숙은 "(한채영과) 숙소 생활도 해봤지만 요리 실력은 썩. 센스는 있는데 완성물이 그닥"이라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한채영은 "제 요리는 그때그때 맛이 다르다"며 "아들이 6살 때 꼬마 김밥을 만들어줬는데 그날따라 맛이 좀 없었던 것 같다. 세 알 먹다가 '엄마 나 배불러'라고 하더라. 다른 거 해준다고 해도 배부르다고 했다"고 이야기했다.

한채영은 자신 있는 요리로 계란프라이를 꼽았고, 그는 "제가 마음이 아팠던 게 가끔 아들 친구들이 집에 놀러 오면 '엄마, 얘 배고프대. 계란(프라이) 2개'라고 한다"고 해 폭소를 유발했다. 

사진=SBS

장인영 기자 inzero6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