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9 02:29
스포츠

김연아 金 뺏은 소트니코바…"도핑 검사서 양성 나왔다" 충격 고백→러시아 "사실무근 급수습"

기사입력 2023.07.06 20:20 / 기사수정 2023.07.07 10:06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석연찮은 판정으로 김연아를 누르고 금메달을 획득했던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27·러시아)가 올림픽 당시 도핑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소트니코바는 6일(한국시간) 러시아의 인플루언서 릴리아 아브라모바의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2014년 도핑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 난 두 번째 테스트를 받아야 했고, 다행히 두 번째 샘플에서 문제가 발견되지 않아 징계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해당 인터뷰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당시 도핑 파문을 일으킨 러시아 피겨선수 카밀라 발리예바에 관한 주제로 이뤄졌다. 소트니코바는 러시아인이라는 이유로 올림픽에서 압박받는 느낌에 관한 질문을 받았고, 본인의 경험담을 공개했다.



소트니코바의 발언은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두 번째 샘플에서 문제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하지만, 도핑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것 자체가 약물 투여 의심을 사기에 충분하기 때문이다. 또 검사 시점에선 음성이었다가 오랜 시간이 지난 뒤 과학 기술의 발전 등으로 양성이 돼 선수가 메달을 박탈당하는 경우도 있다.

특히 소트니코바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러시아의 조직적인 약물 투여 실태를 조사한 2016년 도핑 의혹을 받기도 했다. 소트니코바는 2016년 12월 세계반도핑기구(WADA)의 도핑 샘플 명단 자료에서 소변 샘플이 훼손됐던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러시아 피겨계는 발 빠르게 대처하고 있다. 러시아는 스피드스케이팅과 피겨스케이팅을 관장하는 연맹이 다르다. 러시아 피겨스케이팅연맹 알렉산더 코건 사무총장은 러시아 매체 스포르트루와 인터뷰에서 소트니코바의 발언에 관해 "그런 이야기는 처음 듣는다. 사실이 아니다"라고 수습했다.



한편, 소트니코바는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에서 판정 논란 끝에 올림픽 2연패를 노리던 김연아를 누르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하지만 당시 한 차례 점프를 어설프게 착지해 개최국 이점으로 올림픽 금메달을 차지했다는 비판에 휩싸였다.

실제 소트니코바는 올림픽 직후 열리는 세계선수권부터 불참하더니 국제무대에서 자취를 감췄고 수년 뒤 은퇴해 버렸다.




사진=연합뉴스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