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6 22:18
연예

송필근, 아직 신혼인데 안타까워…"언제 죽어도 이상하지 않다고"

기사입력 2023.04.27 11:12 / 기사수정 2023.04.28 17:40

이나영 기자


(엑스포츠뉴스 이나영 기자) 개그맨 송필근이 혹독했던 투병 기간을 떠올렸다. 

지난 26일 유튜브 채널 '웃다미디어'에는 '괴사성 췌장염'으로 투병했던 개그맨 송필근과의 인터뷰 영상이 업로드됐다.

4개월의 투병 생활로 30kg가 빠졌다는 송필근은 "의사 선생님께서 염증수치가 그렇게 올라가고, 뱃속에 그렇게 많은 염증액을 가지고 있으면 패혈증으로 언제 사망해도 이상하지 않았다고 하시더라. 저한테 진심으로 '이번주가 고비가 될 수 있다'고 말씀하셨던 때도 있었다"며 힘들었던 투병 생활을 떠올렸다.



송필근은 투병 기간 중 응원을 보내줬던 이들에 대한 감사도 전했다.

"김기리 선배는 저를 위해서 기도를 가장 많이 해줬다. 송은이 선배도 사실 제가 그렇게 친하지 않다. 저랑은 짬밥 차이가 너무 나지 않나. 근데도 저한테 선물도 보내주시고, '힘내자. 누나가 기도하고 있다'라고 해주셨다"고 전했다.



하지만 누구보다 매순간 옆에서 함께 고생했던 것은 그의 아내였다.

"진짜 고생 많이 했다. 어떻게 보면 아직 신혼인데 내가 몸 관리를 못해서 옆에서 고생 참 많았다. 초반에는 소변까지 받으면서 고생 많이 했다. 이 자리를 빌어서 진심으로 고맙다고 이야기하고 싶다"며 몸이 괜찮아지면 해외 여행을 같이 가자고 약속했다. 

한편, 송필근은 지난 2021년 4살 연하의 은행원과 결혼했다. 

사진 = 유튜브 '웃자미디어' 캡처 

이나영 기자 mi994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